서울 빈부격차 수준이라며 확산된 '고층 아파트 속 낡은 주택가' 사진의 진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화려한 아파트에 비해서 약간은 허름해 보이는 주택가...급성장한 서울을 요약해서 보여주는 듯하다"


서울에 살지 않거나 용산구에 방문해보지 않은 이들은 이 사진을 보고 세계에서 가장 급격히 성장한 도시인 서울의 빈부격차가 심각하다고 생각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서울의 한 아파트 단지 사진이 올라와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


해당 사진은 서울시 용산구 이촌로 인근에 위치한 아파트 래미안첼리투스와 왕궁맨션아파트를 동시에 비추고 있다.


앞에 있는 당장 무너져도 이상할 것이 없는 아파트가 왕궁맨션이고 뒤쪽에 끝을 모르고 높게 지어진 곳이 바로 래미안첼리투스다.


사진을 본 외국인들과 일부 국내 누리꾼들은 사진 속 장면이 급격히 성장한 한국의 빈부격차를 단적으로 보여준다고 인식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네이버 부동산


하지만 진실을 아는 '서울러'들과 일부 누리꾼들은 사진 속 두 아파트의 실제 매매가를 공개해 반전을 선사했다.


실제 사진 속에 표기된 매매가와 네이버 부동산에 공개된 실거래가는 흡사하다.


네이버 부동산에 따르면 지난 6월 26일 래미안첼리투스는 165㎡가 43억원에 거래됐으며, 왕궁맨션아파트 역시 104.3㎡가 매매가25 ~ 27억원에 거래되고 있다.


심지어 왕궁맨션아파트는 재건축을 진행하고 있어 재건축 후에 그 가치는 더 높아질 전망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네이버 부동산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이렇게 또 가난을 도둑맞았다", "서울 안 사는데 허름해도 비쌀 줄은 알았지만 저 정도 일 줄 몰랐다", "보기엔 진짜 그래 보일 수 있다", "외국인들은 이런 사진 보고 한국은 중심지에 빈민촌 만들어준다고 칭찬하더라" 등의 반응을 보이며 웃어 보였다.


한편 정부의 집값 고점 경고에도 서울 아파트 매수 심리는 더욱 거세지고 있다.


최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주(2일 기준) 서울의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107.9로 지난주보다 0.3포인트 상승하며 5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20대 이하의 아파트 매수 비중 역시 두 달 연속 최고치를 경신했다. 6월 서울 아파트 거래 4240건 가운데 20대 이하가 차지하는 비중은 5.5%(233건)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