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궁 2관왕' 안산 페미 논란에 "숏컷은 자유"라며 응원한 구혜선

인사이트Instagram 'kookoo900'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배우 구혜선이 숏컷 헤어스타일로 근거 없는 비난에 시달리고 있는 양궁 국가대표 안산 선수를 응원하는 듯한 글을 적었다.


28일 구혜선은 "숏컷은 자유"라는 글과 함께 자신의 짧은 머리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은 과거 한 작품에 숏컷 스타일로 출연했던 구혜선의 모습으로, 앳된 얼굴이 눈길을 끈다.


이날 구혜선이 올린 게시물은 최근 숏컷으로 때아닌 논란에 휩싸인 양궁 국가대표 안산 선수를 응원하기 위함으로 추정된다.


인사이트뉴스1


최근 일부 여자 국가대표 선수들이 숏컷 헤어스타일로 2020 도쿄올림픽 경기에 참여하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숏컷이니까 페미니스트 아니냐"라고 뜬금없는 지적을 했다.


특히 한 누리꾼은 "안산 선수는 페미니스트 아니냐"라며 "여대에 숏컷. '페미' 조건을 갖췄다. 이런 생각을 하는 내가 이상한 거냐"라는 글을 게재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직접 안산 인스타그램에 찾아가 "왜 머리를 자르나요?"라고 묻기도 했다. 이에 안산은 "그게 편하니까요"라고 간결하고 명확한 답변을 내놨지만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kookoo900'


논란이 거세지자 신체 심리학자 한지영 씨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여성 국대 선수 헤어스타일로 사상 검증이라"라고 탄식하며 '여성 숏컷 캠페인'을 제안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배우 구혜선도 직접 숏컷 인증샷과 함께 "숏컷은 자유"라는 입장을 밝혀 이목이 집중된다.


공개적으로 안산 선수를 지지하고 나선 듯한 구혜선의 행보에 누리꾼은 "멋지다", "동의한다"고 지지를 표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