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 판독'으로도 김연경 손에 안 맞았는데 '터치'했다고 고집부린 일본 심판

인사이트SBS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한국 스포츠 선수 중 유일하게 '식빵'을 구을 수 있는 자격증(?)을 가진 김연경이 어제 식빵을 구웠다.


그는 그러지 않으려고 최대한 노력했지만, 일본 국적의 여성 심판의 계속되는 오심·편파판정에 분노를 참지 못했다.


지난 27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는 2020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예선 A조 2차전 '한국 vs 케냐' 경기가 열렸다.


이날 한국은 3대0 셧아웃 승리를 거머쥐었지만 과정은 순탄치 못했다. 상대가 너무 잘해서가 아니었다. 심판이 케냐편에 가까웠기 때문이었다.


SBS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일본 국적의 이날 주심은 수차례 판단 미스를 보였다. 판정이 오심으로 확인돼 번복되는 사례까지 나오며 선수들의 멘탈이 흔들렸다.


3세트에서는 말도 안 되는 오심을 저지르고도 계속 고집을 꺾지 않아 한국 선수들을 분노하게 만들었다.


김연경이 손에 닿지도 않았는데, 닿았다고 판정해 케냐에서 점수를 줘버린 것.


SBS


SBS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었던 김연경은 수차례 항의했다. 하지만 이 심판은 특유의 표정까지 지으며 김연경의 항의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결국 김연경은 식빵을 굽고 말았다. 최대한 자제하려 했지만 도저히 참을 수 없었던 것이다.


오심 때문에 멘탈이 흔들린 선수들은 3세트 중 21대22로 역전을 당하기도 했지만, 김연경의 파이팅 아래 듀스를 만들고 역전까지 해내며 3대0 셧아웃 승리를 거머쥐었다.


한국은 오는 29일 도미니카 공화국, 31일 일본, 8월 2일 세르비아와의 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6개 팀 중 4위 안에 들면 8강 라운드에 진출하게 된다. 


SB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