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애 첫 올림픽 출전한 태권도 여자 대표 이다빈 '은메달'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여자 태권도 67kg급에서 이다빈이 값진 은메달을 따냈다.


27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태권도 여자 67㎏ 초과급 결승전에서 이다빈은 세르비아의 밀리차 만디치에 패했다.


이다빈은 끝까지 최선을 다해 경기에 임했으나 상대의 벽을 넘지 못하고 금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인사이트뉴스1


앞서 이다빈은 준결승전에서 세계랭킹 1위인 영국의 비앙카 워크덴을 상대로 역대급 레전드 명승부를 연출했다.


경기 초반에는 적극적인 공격으로 기선을 제압했으나 2라운드 막판 동점을 허용하며 3라운드 종료 직전 22-24로 뒤져 사실상 승리가 불가능해 보였다. 


하지만 1초를 남겨두고 회심의 머리 공격으로 3점을 뽑아내며 극적으로 승부를 뒤집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