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 만에 풀체인지돼 '심플+세련' 매력 뽐내는 2000만원대 기아 '스포티지' 출시

인사이트사진 제공 = 기아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소비자들의 큰 관심을 받았던 기아의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신형 스포티지가 드디어 출시됐다.


기아자동차는 20일 국내 준중형 SUV 시장을 주도해 나갈 신형 스포티지 모델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신형 스포티지는 사전계약을 시작한 지난 6일 첫날에만 1만 6078대가 계약됐으며, 19일까지 진행된 사전계약 대수는 총 2만 2195대에 달할 정도로 반응이 뜨겁다.


이번에 출시된 신형 스포티지는 기존 차급을 뛰어넘는 혁신적인 실내 공간, 신규 파워트레인 적용을 통한 우수한 동력 성능과 연비 효율 등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기아


차량 전면은 블랙 컬러의 하이테크적 패턴을 적용한 타이거 노즈 대형 라디에이터 그릴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측면은 웅장하고 스포티한 바디 실루엣에 입체적인 볼륨을 더해 전체적으로 균형감이 느껴진다.


후면은 좌우로 연결된 수평형 가니시(장식)와 날렵한 리어램프를 통해 심플하고 안정적인 이미지를 연출했다.


실내는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를 국내 준중형 SUV 최초로 적용했으며,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공조 기능을 통합적으로 조작할 수 있는 터치 방식의 전환 조작계를 장착해 진화된 차량 경험을 제공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기아


신형 스포티지에는 동력성능과 연료소비효율을 향상시킨 1.6 터보 가솔린, 2.0 디젤, 1.6 터보 하이브리드 등 3개의 신규 파워트레인이 탑재됐다.


1.6 터보 가솔린은 최고 출력 180ps, 최대 토크 27.0 kgf·m, 복합연비 12.5㎞/ℓ이고, 2.0 디젤 엔진의 경우 최고 출력 186ps, 최대 토크 42.5kgf·m, 복합연비 14.6㎞/로 뛰어난 동력 성능을 갖췄다.


여기에 하이브리드 모델은 이라이드(E-Ride)와 이핸들링(E-Handling) 기술을 기본 탑재해 우수한 주행 성능과 승차감을 제공한다.


신형 스포티지의 판매 가격은 개소세 3.5% 반영 기준으로 1.6 터보 하이브리드 프레스티지 3109만 원, 노블레스 3269만 원, 시그니처 3593만 원이다.


1.6 터보 가솔린은 트렌디 2442만 원, 프레스티지 2624만 원, 노블레스 2869만 원, 시그니처 3193만 원이다. 2.0 디젤 트렌디는 2634만 원, 프레스티지 2815만 원, 노블레스 3061만 원, 시그니처 3385만 원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