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티케이코스메틱스, 사업확장 위해 '씨티케이'로 사명 변경

인사이트사진 제공 = 씨티케이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씨티케이코스메틱스가 사업확장을 위해 '씨티케이'로 사명을 공식 변경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씨티케이코스메틱스의 사명변경은 지난 5월 창립 20주년 기념 비전선포식에서 사명 변경 계획을 발표한 데 따른 것으로 이를 위해 지난 7월 6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씨티케이코스메틱스에서 '씨티케이'로 사명 변경을 확정 지었다. 


신규 사명은 씨티케이코스메틱스가 주력해온 화장품 사업에 국한하지 않고 한발 더 나아가 헬스, 이커머스 분야까지 아우르는 대표 플랫폼 기업으로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한 의지를 담고 있다.


앞서 지난 5월 진행한 비전선포식에서는 사명 변경 계획과 함께 새로운 비전 '전 세계의 최신기술, 트렌드, 제품을 융합해 풀서비스를 제공하는 '뷰티&헬스' 분야의 NO.1 플랫폼을 창조한다'를 발표한 바 있다.


또 해당 비전 달성을 위해 자사의 버츄얼 뷰티 이노베이션 플랫폼 '씨티케이 클립'을 중심으로 국내외 신규고객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소비자 맞춤형 시대에 맞는 소량생산에 주력함으로써 '3년 내 10만달러 매출 규모의 고객사 2,000개 이상 확보'를 달성하겠다는 미션을 발표하기도 했다.


씨티케이 정인용 대표는 "지난 20년간 화장품 제조업계 최초로 '무공장'을 표방하며 화장품 제품 기획부터 마케팅, 물류까지 풀서비스를 제공하는 NO.1 글로벌 화장품 전문 기업이 되기 위해 역량을 쏟아왔다"며, "앞으로 화장품 산업 뿐만 아니라 헬스분야, 이커머스, 물류 그리고 친환경 소재까지 전략적인 사업확장과 함께 성공적인 성장에 주력해 나감으로써 대표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씨티케이는 미국 자회사 씨티케이 이비전을 통해 올해 3월 론칭한 크로스보더 이커머스 솔루션 플랫폼 '팝인보더'가 아이허브, 뱅굿, 엠엑스엔 홀딩스 등 글로벌 공급사 파트너들과 이베이코리아, 11번가 등 국내 마켓플레이스 파트너들을 다양하게 확보하며 빠르게 성장 중이다. 


또다른 미국 자회사 CTK USA는 미국의 전도유망한 풀필먼트 스타트업 '쉽밥'과 글로벌 물류 사업 확장을 위한 전략적 협업 MOU를 체결해 글로벌을 무대로 양사의 사업확장을 위한 다각도의 협업을 추진하는 등 신사업에서도 곧 가시적인 성과를 보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