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썸플레이스, CJ대한통운, 락앤락과 '탄소ZERO 협의체' 업무협약 체결

인사이트사진 제공 = 투썸플레이스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투썸플레이스가 탄소저감을 위한 민간 협의체 출범에 참여하며 ESG 활동 강화에 나선다고 밝혔다.


투썸플레이스는 오늘(7일) 서울 중구 서소문로 CJ대한통운 본사에서 CJ 대한통운, 락앤락과 '탄소ZERO 협의체' 업무협약 체결식을 진행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물류, 카페, 생활용품 업계를 대표하는 3사가 뜻을 모아 플라스틱 업사이클링을 위한 선순환 생태계를 조성하고, 각 사 친환경 프로젝트와의 연계를 통한 유기적인 '탄소ZERO 다자간 협력 체계'를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추진됐다.

투썸플레이스는 이번 협약에서 탄소저감 캠페인을 기획하는 역할을 맡아, 매장 내 일회용 플라스틱 컵 수거와 매장 연계 친환경 캠페인을 추진한다. 먼저 오는 8월부터 11월까지 매장에서 사용한 일회용 플라스틱을 수거해 실생활에 유용한 업사이클링 아이템을 제작한다. 이번 활동은 코로나19로 인해 사용이 늘어난 일회용품에 대한 문제의식에서 출발해 일상 속에서 불가피하게 사용된 폐플라스틱을 의미 있게 활용하는 새로운 방안을 찾기 위해 마련했다.


이를 위해 투썸플레이스 매장에서 고객이 사용한 일회용 플라스틱 컵을 세척 및 건조해 수거 박스에 담아 배출하고, 매장 배송을 담당하는 CJ대한통운 배송기사가 매장 물류 배송 차량으로 회수하는 '친환경 순환 물류 시스템'을 도입한다. 약 4개월간 10톤가량의 폐 플라스틱을 수거해, 다양한 업사이클링 아이템을 제작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투썸플레이스 관계자는 "매장, 물류 등 투썸의 밸류 체인이 다 함께 참여하는 뜻깊은 프로젝트로, 유기적인 민간 협력 체계를 통해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며, "소비자와 협의체 간 가교 역할을 수행하며 지속 가능한 탄소ZERO 생태계를 만들어가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투썸플레이스는 탄소 중립 비전 실현을 위한 다양한 실천을 이어가고 있다. 약 100개의 투썸플레이스 매장에서 에너지 절감 효과가 있는 IoT 인공지능 냉난방 관리 솔루션을 운영 중이다. 일부 매장에는 매장에서 사용한 커피찌꺼기와 일회용 플라스틱 컵으로 만든 업사이클링 마감재를 적용하는 등 매장 내 친환경 요소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신제품 포장재로 PLA 소재를 적용하는 등 친환경 소재 포장재 전환과 플라스틱 저감을 위해서도 노력하고 있다. 지난 2019년부터 빨대 없이 사용 가능한 에스프리 리드를 도입해 빨대 사용량을 절반 이상 절감했으며, 재활용이 용이하도록 소형 로고만 인쇄된 흰색 종이컵과 코팅하지 않은 슬리브를 도입하기도 했다. 지난 5월에는 탄소 중립 비전실현을 위해 산림청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탄소 중립 비전 실현을 위한 산림청 협업 캠페인을 추진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