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호텔앤드리조트, F&B 사업부문 물적분할 '더테이스터블' 신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한화호텔앤드리조트는 F&B 사업부문을 물적분할해 신설법인 '더테이스터블 주식회사'를 설립했다고 밝혔다. 더테이스터블 주식회사는 지난 1일 출범식을 열고 본격적으로 독립경영체제에 돌입했다.


이번 분할은 지난 4월 아쿠아플라넷 분사와 동일한 방식으로 식음 사업의 전문성을 갖춘 F&B 사업부문을 분리해 각 사업부문이 독립적으로 고유 사업에 전념하도록 하기 위함이다. F&B 사업부문에 대한 독립적인 의사결정을 가능케 함으로써 신사업 추진 등의 현안 발생시 신속하고 탄력적인 대응이 가능해졌다. 분사를 통해 각 사는 사업부문별로 지속성장을 위한 전문성과 사업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


더테이스터블 주식회사 변성구 대표이사는 "이번 분사는 F&B 사업의 전문기업화와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진행됐다."라며, "코로나19 이후 점점 치열해지는 시장 경쟁과 변화하는 트렌드에 발맞춰 지속 가능한 F&B 사업을 다양하게 검토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더테이스터블 주식회사는 국내 최고 수준의 외식 및 식음 브랜드로 63빌딩의 파인다이닝 레스토랑과 도원스타일, 티원 등의 독자적인 중식 브랜드와 골프장과 컨벤션센터 등의 식음 위탁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최근에는 63다이닝키트 브랜드 런칭을 통해 프리미엄 밀키트 시장 개척에 힘쓰고 있다. 한편 한화호텔앤드리조트는 F&B 사업부문 물적 분할 이후 고유 레저사업의 경쟁력 강화에 집중 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