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맛' 느껴라"···도쿄올림픽 식단에 '후쿠시마 광어' 오른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후쿠시마산' 광어가 도쿄올림픽 선수단 식단에 오른다.


지난 27일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선수촌 식단 중 하나인 '캐주얼다이닝'에 "47개 광역자치단체 전체에서 식자재를 제공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개별 지역을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47개 광역자치단체 중에는 '후쿠시마현'도 포함돼 있다.


후쿠시마현 측은 복숭아, 토마토, 오이 등을 제공할 수 있다고 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쌀, 돼지고기, 함박조개 그리고 광어(넙치)도 제공 가능 품목에 이름을 넣은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알려지는 바에 따르면 후쿠시마현 관계자들은 이번 올림픽을 '후쿠시마 음식 홍보' 기회로 여기고 있다.


월드컵과 달리 세계 각국의 선수들이 모이는 만큼 이들에게 후쿠시마 음식의 맛을 알리고, 안전성까지 입증하면서 홍보하겠다는 것이다.


조직위 측도 각 지역이 이러한 음식 홍보를 할 수 있도록 구상 중이다.


실제 '캐주얼다이닝'은 "일본에 왔으니 일본의 맛을 알려주겠다"는 취지로 조성된 식당이다. 흔히 알려진 일본식 부침개(오코노미야끼), 주먹밥(오니기리), 철판구이, 라면, 꼬치구이 등의 음식을 제공할 예정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조직위 측은 캐주얼다이닝에서 제공하는 음식은 모두 원산지 표기를 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3천석 규모의 '메인 다이닝 홀'에 제공되는 음식 재료의 원산지는 표기하지 않을 계획이다.


한편 후쿠시마산 수산물은 여전히 방사능 오염 우려를 씻어내지 못하고 있다.


한국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누수에 대한 우려를 근거로 2013년 9월부터 수산물 수입을 전면 금지 중이다. 적용되는 지역은 후쿠시마, 이바라키, 군마, 미야기, 이와테, 도치기, 지바, 아오모리 등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