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썸플레이스, 가맹점과의 동반 성장 노력 이어간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투썸플레이스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투썸플레이스가 가맹점주와의 상생을 목적으로 한 자율협약에 참여해 가맹점과의 동반 성장을 위한 노력을 이어간다고 밝혔다.


투썸플레이스는 25일 한국공정거래조정원에서 공정거래위원회 조성욱 위원장, 글로벌프랜차이즈협의회 이승창 회장, 투썸플레이스 이영상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외식 가맹사업의 거래 공정화를 위한 자율규약 체결식을 진행했다.


이번 협약은 투썸플레이스를 비롯한 6개 외식업계 대표 프랜차이즈 브랜드와 글로벌프랜차이즈협의회가 참여하는 자율협약으로, 필수품목 최소화, 장기점포의 안정적 계약갱신, 직영점 운영 의무 등 가맹본부와 가맹점주와의 동반성장을 위한 내용으로 구성됐다.


투썸플레이스는 국내 대표 카페 프랜차이즈 브랜드로서 다양한 가맹 상생 활동을 펼쳐왔다. 2018년 가맹본부-가맹점주 상생안을 마련, 시행했으며, 지난해부터는 코로나19로 인한 현장의 어려움을 나누기 위해 모든 가맹점을 대상으로 3차례에 걸쳐 지원금과 방역물품 등 총 45억원 규모의 지원을 펼쳐왔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브랜드와 가맹점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에만 매장 환경 개선, IT인프라 및 생산 시설 확충, R&D센터 구축, O2O 서비스 확대 등에 약 400억원을 투자했다.


투썸플레이스 이영상 대표이사는 "지난해 초 갑자기 찾아온 코로나19로 어려운 경영 환경 속에도 가맹점주에 대한 지원 및 점포 운영 여건 개선에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라며, "가맹점과의 동반성장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