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이브더칠드런-법무법인 태평양-재단법인 동천, 유산기부 법률자문 업무협약

인사이트사진 제공 = 세이브더칠드런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국제 구호개발 NGO 세이브더칠드런은 24일 법무법인(유한) 태평양, 재단법인 동천과 유산기부 법률자문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세이브더칠드런 오준 이사장, 정태영 총장과 법무법인(유한) 태평양, 재단법인 동천을 대표해 강용현 이사장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세이브더칠드런의 유산기부, 부동산기부, 고액기부에 대한 법률적 자문과 아동 권리 및 보호 관련 법률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체결된 것으로, 법무법인(유한) 태평양과 재단법인 동천은 아동의 권리를 옹호하고 아동의 복리를 증진시키기 위해 공익활동에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1919년 창립한 세이브더칠드런은 전 세계 120여개 국에서 아동의 권리 실현을 위해 활동하는 단체로, 유산기부 후원자 클럽인 에글렌타인젭 소사이어티를 통해 법률, 세무, 금융 등 MOU 협력 기관과 함께 체계적으로 기부자별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지난해 3천만원 이상 후원했거나 후원을 약정한 후원자 모임 '아너스클럽'을 발족했으며, 현재 50여 명의 필란트로피스트가 가입해 자발적 참여와 기부를 통해 아동의 삶을 변화시키는 데 동참하고 있다.


세이브더칠드런 오준 이사장은 "세이브더칠드런은 1919년 창립 이래 100년이 넘는 동안 믿고 지지해 준 후원자들과 함께 아동 권리를 보호해 왔다. 법무법인 태평양과 재단법인 동천의 주요한 관심 중 하나가 아동, 청소년 분야여서 더 반갑고 감사하다. 기부와 아동학대에 대한 법률지원을 부탁드린다."며 인사를 전했다.


재단법인 동천 강용현 이사장은 "태평양과 동천은 법률적인 측면에서 아동 권리를 옹호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오늘 협약을 통한 법률 지원으로 세이브더칠드런의 유산기부 등이 활발해져 아동의 권리 옹호와 복지 향상을 위한 활동이 더욱 가속화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