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하3' 주석훈이 심수련 친아들이라는 추측이 나왔다 (영상)

인사이트SBS '펜트하우스3'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지금부터 제가 하는 얘기 수련씨에게 절대로 해서는 안돼요. 수련씨 핏줄이 살아있을 수도 있어요"


지난 18일 방송된 '펜트하우스3'에서 로건리(박은석 분)가 오윤희(유진 분)에게 의미심장하게 던진 한마디가 큰 파장을 일으켰다.


오윤희는 심수련(이지아 분)이 쌍둥이를 낳았을 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심수련 친딸 민설아(조수민 분)와 양딸 주혜인(나소예 분)이 뒤바뀌었던 산부인과를 찾아가 진료기록부 확인까지 했다.


그런 가운데 유튜버 차국장이 주석훈(김영대 분)이 심수련 친아들일 것이라는 추측이 담긴 영상을 올려 이목을 집중시켰다.


인사이트YouTube '차국장TV _ 드라마 리뷰'


인사이트SBS '펜트하우스'


차국장은 진료기록부에 표기된 '쇼크로 기절 상태에서 출산'이라는 문구에 포커스를 맞췄다.


그는 "심수련이 기절한 상태이기 때문에 설아와 혜인이가 바꿔치기됐던 사실도 알 수 있지만 그 사이에 다른 어떤 일이 있어났을 수도 있다는 얘기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난 방송에서 로건리와 오윤희가 한 행동을 보면 "심수련의 생각지 못한 친자식을 또 만나볼 수 있게 되지 않을까 싶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아이들과 같은 나이에 점점 주단태와 멀어져가는 인물. 심수련과 닮아가는 인물. 서서히 쌍둥이 동생 주석경(한지현 분)과 벌어지는 듯한 모습을 보이는 주석훈이 민설아의 쌍둥이 형제가 아닐까 싶다"라고 예측했다.


차국장은 주석경, 주석훈은 성격이 너무 달라 지난 시즌부터 '두 사람 쌍둥이가 맞나'라는 수많은 뇌피셜이 떠돌기도 했다면서 자신의 주장에 힘을 실었다.


인사이트SBS '펜트하우스'


인사이트SBS '펜트하우스3'


또 차국장은 주석훈은 두고 민설아와 주혜인만 바꿔치기한 배경에는 윤실장(이철민 분) 판단이 있었을 것이라고 믿었다.


차국장은 "윤실장은 주단태가 시키는 일이라면 뭐든 했지만 마지막에는 심수련을 돕는 등 선한 사람으로 기억되고 있다. 심수련에게 미안한 마음에 석훈이 한 명쯤은 심수련의 품으로 다시 돌아갈 수 있게 손을 써둔 게 아닐까 하는 예상을 해볼 수 있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그는 비밀을 품고 있는 인물로서 재등장을 기대하게 했던 윤실장이 곧 등장할 심수련의 핏줄과 관련이 있다면 죽지 않고 어딘가에 숨어 있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은 "그래서 주석훈이 친아빠 닮아서 피아노를 잘 치냐"라며 지난 시즌 방송 일부분을 언급했다.


당시 심수련 전 남편이 주단태 손에 죽기 전에 수준급의 피아노 실력을 뽐내는 모습을 보였고, 그 과정에서 쌍둥이 초음파 사진과 두 켤레의 신발이 화면에 잡혔기 때문이다.


누리꾼의 추측대로 주석훈이 심수련의 친아들이 맞을까. 맞다면 어떤 경로로 펜트하우스에 들어오게 됐을지 추후 펼쳐질 전개에 궁금증이 모인다. 


YouTube '차국장TV _ 드라마 리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