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손정민 아버지 "내 아들 수사 겨우 2개월···전담팀 구성해달라"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경찰이 변사사건심의위원회를 열고 고 손정민씨 사망 사건 종결 여부를 결정한다. 이에 손씨의 부친인 손현씨가 탄원서를 제출했다.


22일 오전 손씨는 자신의 블로그에 "유족 입장에서 애지중지 키운 하나밖에 없는 다 큰 아들이 집 앞에 나가 사라졌다가 며칠 만에 한강에서 발견됐는데 '수사를 종료하겠다'는 말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오늘도 세 곳의 경찰서(서초, 서울지방경찰청, 경찰청 본청)에 탄원서를 제출했다. 다들 알고 계신 '변사사건심의위원회'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소수라도 좋으니 민생수사를 위한 전담팀을 구성해 달라고 간절히 요청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뉴스1


심의위원회는 사망 경위가 불분명한 변사사건인 경우 보강수사 여부를 심사하는 기구로 이곳에서 한강 대학생 사건을 종결하겠다는 결정이 나오면 경찰은 사건을 마무리 짓는다.


재수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모이면 경찰서장은 최장 한 달간의 보강수사를 실시한 뒤 재심의를 요청해야 한다.


이에 대해 손씨는 "초기 시간을 놓치는 바람에 유용한 증거나 증인을 찾는 건 쉽지 않고 많은 인원이 이 일에만 매달릴 수도 없을 것"이라며 "이런 일을 해결하려고 저런 규칙을 만들었나 보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는 하루에 수많은 사람이 죽어 나가는 나라가 아닌데 제 아들의 생존권이 채 두어 달의 수사밖에 가치가 없는지 의문"이라며 "조금 더 수사해달라는 게 그렇게 어려운 일인가"라고 지적했다.


한편 서울경찰청은 지난 21일 기자간담회에서 변사사건심의위원회에 대해 "내부위원 3명과 외부위원 4명으로 위원회를 구성하고, 위원장을 경찰서장으로 격상시켰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