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아들 문준용씨, 또 정부 지원사업 선정···6,900만원 받는다

인사이트미디어아트 작가문준용씨 / 뉴스1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인 미디어아트 작가 준용(38)씨가 정부 지원사업을 통해 6,900만원의 지원금을 받게 됐다.


18일 문씨는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예술과기술융합지원사업에서 6900만원의 지원금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는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공공기관이다. 해당 사업의 공모 취지는 '다양한 과학기술을 접목한 예술작품 기획·개발·제작 지원'이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는 아이디어 기획·구현, 기술개발 및 창·제작, 우수작품 후속 지원 등 세 유형 나눠 공모를 받았는데, 이 가운데 문씨가 신청한 '기술개발 및 창·제작'에는 102건의 신청이 접수됐다.


인사이트뉴스1


문씨를 포함해 24건이 선정됐고, 준용씨와 비슷한 금액의 지원금을 받는 신청자는 15건이라고 한다.


문씨는 "예술기술융합은 제가 오랫동안 일해왔던 분야라 심혈을 기울여 지원했다"며 "예술기술융합은 제가 오랫동안 일해왔던 분야라, 심혈을 기울여 지원했다"고 했다.


이어 "이 사업에 뽑힌 것은 대단한 영예이고 이런 실적으로 제 직업은 실력을 평가받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축하받아야 할 일이고 자랑해도 될 일이지만 혹 그렇지 않게 여기실 분이 있을 것 같아 걱정"이라며 "응답해야 할 의견이 있으면 하겠다"고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문씨는 지난해 12월에도 '코로나19 피해 긴급 예술 지원'을 신청해 서울시에서 1,400만원을 지원받은 적 있다.


또 지난 5월에도 파라다이스 문화재단의 예술인 지원사업에 선정돼 3,000만원을 지원받으며 공정성 시비가 불거지기도 했다. 문씨의 발언은 이 같은 논란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문예위는 사업 목적과 심의 규정에 맞게 선정해 형평성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문예위는 지난달 '2021년 예술과 기술 융합지원 사업'을 공모했다. 이 사업은 예술을 과학기술과 접목한 새로운 창작을 지원한다. 총 지원 금액은 27억5000만원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