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삼다수, 폭염 대응을 위한 취약 계층 지원사업에 동참

인사이트사진 제공 = 제주삼다수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제주삼다수가 환경부와 함께 취약계층의 폭염대비를 위한 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제주삼다수를 생산, 판매하는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는 환경부,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가 주관하는 폭염 대응을 위한 취약계층 지원 사업에 참여한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기후변화의 영향에 따른 폭염으로 어려움을 겪는 가구를 대상으로 지난 5월부터 시작되었으며, 오는 7월까지 폭염 대응 용품 전달 및 대응 요령 등을 알리기 위해 마련되었다.


지난 15일 구리시청에서 개최된 이번 행사에는 홍정기 환경부 차관을 비롯해 제주개발공사 김정학 사장과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이은희 상임 대표,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등 관계 기관 및 후원 기업의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철저한 방역지침 준수 하에 진행되었다.


기상청이 지난 2월 발표한 올 여름 기후전망에 따르면, 금년 여름 기온은 평년(23.3~23.9℃)보다 높을 것으로 예측되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기후변화로 인한 폭염 등 극한 기상의 빈도, 강도가 심해져 상대적으로 적응능력이 떨어지는 사회, 경제적 취약계층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제주개발공사는 취약계층의 폭염 문제와 관련해 국내 먹는 샘물 산업을 대표하는 기업으로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동참하며, 이번 사업을 위해 제주삼다수 그린에디션(무라벨) 28,000병을 전달했다.


제주삼다수를 포함한 각 기업에서 지원한 물품 등은 독거노인 및 차상위 계층 등 전국의 기후변화 취약가구 2,000세대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제주개발공사 김정학 사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상황 속에서 금년 폭염 심각성이 예상됨에 따라, 취약계층 등 사각지대에 있는 분들에 대한 관심이 절실한 상황"이라며, "국민 브랜드로서 책임의식을 갖고 사회적 관심을 끌어내는 것과 동시에 도움이 필요한 곳에 적극적으로 동참,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