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부터 '편의점 택배비'도 최대 '1천원' 오른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최근 택배업계들이 줄줄이 가격을 올리자 편의점들이 연쇄적으로 택배비 인상에 나섰다. 최저 300원에서 최대 1,000원까지 오른다.


BGF리테일이 운영하는 CU는 오는 15일부터 편의점 택배비를 최저 2,600원(무게 0∼350g, 동일권역 기준)에서 2,900원으로 300원 인상한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GS25의 택배비 역시 인상된다. 최저 중량인 0~350g 택배는 현재 2,600원에서 2,900원으로, 2~3kg은 4,500원에서 4,900원으로 400원 오른다.


또 20~25kg 택배는 1만 원으로 1천 원 인상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이번 택배비 인상은 편의점 택배 서비스를 대행해 주는 CJ대한통운이 최근 택배 단가를 인상한 데 따른 조치다.


앞서 CJ대한통운은 지난 1일부터 소형(세 변의 합이 80cm, 무게 2kg 이하) 기준 계약 단가를 1,600원에서 1,850원으로 250원 인상했다.


다만, 편의점 자체 배송 차량을 이용해 제공 중인 택배 서비스는 기존 요금을 유지하기로 했다.


CU는 'CU끼리 택배'를 GS25는 '반값 택배'를 운영하고 있으며 이들 서비스의 최저 비용은 각각 1,600원씩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