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S15'부터 아이폰 주인이 사망하면 '사진·카톡·페메' 가족에게 싹 다 공개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애플의 새 운영체제인 iOS15부터 사용자가 사망할 경우 유가족의 데이터 접속이 가능해진다.


지난 8일(현지 시간) IT 전문 매체 '맥루머스' 등은 사용자 사망하더라도 가족이나 친구가 데이터에 접근할 수 있는 기능이 iOS15에 추가된다고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이는 지난 7일 열린 세계개발자회의(WWDC 2021)에서 '디지털 유산 프로그램'이라는 이름으로 발표된 내용이다.


기존에는 아이폰, 아이패드, 맥북 등 애플 기기 유저가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나면 기존 데이터에 접속하는 것은 '불가능'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개인정보 보호 차원에서 타인의 데이터 접속을 어렵게 만들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제부터는 디지털 유산(Digital Legacy) 기능을 도입, 사용자가 사망해도 사진 등 데이터를 소중한 사람이 확보할 수 있도록 돕는다.


구체적으로는 사용자가 계정 복구를 위해 연락처를 별도로 설정할 수 있게 해준다.


해당 기능은 애플이 온라인상에 너무 많은 사후 데이터가 남아 있는 점에 주목해 도입한 것으로 풀이된다.


디지털 유산 기능은 올 하반기 출시 예정인 iOS15부터 사용할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