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홍재석 영업부장 '그레이트 마스터' 등극

인사이트사진 제공 = 기아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기아의 3번째 그레이트 마스터가 탄생했다.


기아는 7일 충주지점의 홍재석 영업부장이 누계 판매 6,000대를 돌파해 우수 영업직 직원에게 주어지는 최고 영예인 '그레이트 마스터(Great Master)'에 올랐다고 밝혔다.


'그레이트 마스터'는 영업 위상을 강화하고 직원들의 자긍심을 고취시키기 위해 기아가 마련한 명예 포상의 일환이다.


1990년 기아에 입사한 홍재석 영업부장은 연평균 190여 대의 우수한 판매 실적을 유지하며 입사 31년 차인 올해 누계 판매 6,000대를 돌파했으며, 역대 3번째 그레이트 마스터에 올랐다. 이는 인구가 밀집된 서울 및 수도권이 아닌 지방권에서의 첫번째 그레이트 마스터라는 점에서도 의미가 크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기아


홍재석 영업부장은 "고객과의 인연을 소중히 생각하고 작은 약속도 반드시 지키기 위해 노력한 결과 그레이트 마스터라는 과분한 칭호를 얻게 된 것 같다"며 "저를 신뢰하고 도움을 주신 고객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기아는 홍재석 영업부장에게 상패와 포상금 3,000만원을 수여했다.


한편, 기아는 영업 현장에서 최선을 다하는 영업직 직원들을 격려하고 건강한 판매 경쟁을 유도하기 위해 장기 판매 명예 포상 제도, 기아 스타 어워즈(KIA Star Awards) 등 다양한 포상 제도를 운용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