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목장, 얼려먹는 아이스크림·아이스주스 2종 출시

인사이트사진 제공 = 매일유업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매일유업의 유기농·친환경 식품 브랜드 상하목장이 얼려먹는 아이스크림·아이스주스를 선보였다고 밝혔다.


새롭게 출시한 얼려먹는 아이스크림 밀크, 얼려먹는 아이스주스 망고 2종은 엄선한 좋은 원료를 사용했으며, 집에서 손쉽게 얼려 먹을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얼려먹는 아이스크림 밀크는 상하목장이 엄선한 프리미엄 국산 원유 42%와 국산 생크림으로 만들어 우유 본연의 진하고 부드러운 맛을 구현했다.


얼려먹는 아이스주스 망고는 꿀벌이 자연수분한 유기농 망고를 함유하고 있다. 지속 가능한 환경을 위해 인공수분이 아닌 자연 그대로의 방식에 가까운 자연수분으로 재배한 과일을 선택한 것이다. 또한 맛과 향이 좋아 망고의 왕이라고 불리는 인도산 알폰소 망고를 사용했다. 유기농 인증을 받아 더욱 안심하고 먹을 수 있다.


상하목장 얼려먹는 아이스크림·아이스주스는 환경을 고려해 FSC(Forest Stewardship Council, 세계산림관리협의회)인증을 받은 종이 패키지를 사용했고, 상단부 개봉선을 적용해 어린 아이들도 쉽게 뜯어먹을 수 있다. 얼려 먹는 제품이지만 실온에서도 보관할 수 있어 보관의 편의성도 높였다.


상하목장 관계자는 "얼려먹는아이스크림·아이스주스는 지속 가능한 환경을 위해 엄선한 원료로 만든 제품이다. 좋은 원료로 만든 제품인 만큼, 다가올 여름철을 건강하고 시원하게 보내시기 바란다"며 "상하목장은 앞으로도 '자연에게 좋은 것이 사람에게도 좋습니다'라는 브랜드 철학을 지키며, 자연과 사람이 함께할 수 있는 건강한 제품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상하목장 얼려먹는 아이스크림·아이스주스는 주요 온라인 쇼핑몰 및 대형마트, SSM등에서 구매할 수 있다.


한편 상하목장은 2008년 런칭한 매일유업의 유기농·친환경 브랜드로, 국내 유기농우유 시장을 개척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상하목장 유기농우유를 시작으로 유기농 발효유, 유기농주스 등 다양한 제품을 출시하며 유기농·친환경 식품 대중화에 앞장서고 있다. 특히 작년 10월 선보인 상하목장 유기농 주스 사과딸기케일, 사과오렌지케일 2종은 꿀벌이 자연수분한 과일을 원료로 사용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