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킥고잉, 국내 첫 전동킥보드 무선충전 솔루션 선보여

인사이트사진 제공 = LG전자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LG전자가 전동킥보드 공유서비스업체 '킥고잉'과 함께 국내에서 처음으로 전동킥보드 무선충전 솔루션을 선보였다.


양사는 최근 LG전자가 독자 개발한 무선충전기술을 기반으로 경기도 부천시 역곡역 일대에 부천시청의 협조를 받아 무선충전주차시설 5곳을 구축했다.


LG전자와 킥고잉은 약 6개월 동안 무선충전 솔루션의 효율성, 고객 편의성, 안전성 등을 검증할 계획이다. 또 이 솔루션을 운영하며 확보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서울시를 비롯해 다른 지역으로 순차 확대해 지속가능한 서비스로 키울 계획이다.


LG전자는 세계무선충전협회의 이사회 멤버로서 무선충전기술에 관한 국제표준을 주도하고 있다. 무선충전기술 연구개발역량은 물론 높은 안전성을 요구하는 차량용 스마트폰 무선충전모듈 등 다양한 분야의 무선충전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LG전자


킥고잉은 2018년 9월 국내에서 처음으로 전동킥보드 공유서비스를 선보인 이래 약 120만 명의 가입자를 확보하며 운영 데이터를 축적하고 있다. 또 IT 기술력을 기반으로 독자 개발한 서비스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어 다양한 기능들을 실시간으로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


LG전자와 킥고잉은 개인형 이동수단이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양사가 시너지를 내며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뤄낼 계획이다. 또 질서있게 전동킥보드를 이용하는 문화도 자리잡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기도 부천시에 마련된 무선충전 주차시설 5곳에는 20여 개의 무선충전 킥스팟이 있다. 킥스팟에 무선충전 수신패드를 갖춘 전동킥보드를 주차하면 자동으로 충전이 시작된다. 양사는 이 솔루션이 전동킥보드 공유서비스를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게 도와주고 전동킥보드의 이용률을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사는 전동킥보드를 킥스팟에 반납하면 이용요금이 할인되는 시스템을 구축해 고객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유도할 계획이다. 또 킥스팟 인근 매장에서 이용할 수 있는 할인쿠폰을 소개하는 등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방안도 검토할 예정이다. 킥스팟은 전동킥보드가 인도나 차로에 방치되지 않도록 해 보행자의불편을 줄이고 거리 미관에도 도움을 준다.


LG전자 CSO부문 비즈인큐베이션센터 우람찬 상무는 "독자 개발한 무선충전기술을 앞세워 질서있는 전동킥보드 이용문화를 정착시키고 고객이 퍼스널 모빌리티를 더욱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