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빵' 할 생각 없었는데 여자 출연자들이 배신자로 몰아가 준거라 폭로한 '머니게임' 니갸르 (영상)

인사이트YouTube '갸르TV - 하체여신'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인기 유튜브 예능 '머니게임'에서 우승을 차지한 니갸르가 우승 상금을 나눠갖게 된 비화를 공개했다.


지난 15일 오후 니갸르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생방송을 진행하며 '머니게임' 마지막 회를 실시간으로 리뷰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방송에서 니갸르는 "제가 이제 진실을 말하겠다"라며 우승 상금을 나누게 된 이유를 밝혔다.


니갸르는 "7화 때 파이가 우리방으로 오잖나"면서 "처음부터 N분의 1을 한 건 아니다. 기본적으로 지담이 자진 퇴소한 다음부터는 다시 판을 짜야 했다. 파이 님이 판을 짰다"라고 회상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진용진'


니갸르는 이어 "지담이 퇴소한 뒤애는 계획이 달라졌다"라며 "파이는 그날 밤에 '본인이 우승을 하되 상금은 적게 가져가겠다. 상금의 반 이상은 나랑 이루리랑 좀 더 많이 가져가고 그 다음에 지담이한테 조금 주겠다'라고 말했다"라고 전했다.


그는 "파이는 계획을 실행시키려고 노력을 했잖나. 7번 님도 떨어트리고 다 했는데 자기 멘탈이 나가서 탈락을 한 거고 파이는 사라졌다. 파이 계획도 없어졌다"면서 "그 친구가 안에 없다. 그럼 탈락자는 돈을 요구할 게 없다. 계획이 또 달라졌으니 내가 N분의 1을 하지 않겠다는 말을 했더니 배신자라더라. 이루리랑 육지담이 N분의 1을 하자는 말이 나왔다. 파이는 본인이 자진 퇴소해서 그런지 말이 없더라"라고 '머니게임'이 끝난 후 여자 출연자들과 나눈 이야기도 공개했다.


니갸르는 돈 때문에 한 순간에 나쁜 사람이 돼 나누게 됐다고 토로했다.


"갑자기 지담이랑 이루리가 통화하면서 저는 너무 나쁜X, 배신자가 됐다"고 털어놓은 니갸르는 "이후 이루리가 본인이 돈에 대한 욕심이 있었지만 욕심보다 사람 챙기는 게 우선이다, N분의 1을 하자 했다. 그때 돈을 받지도 않았는데 언제 줄거냐고 했고 내가 배신자 될 거 같아서 나눠줬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YouTube '갸르TV - 하체여신'


인사이트YouTube '진용진'


모든 것을 털어놓으니 속이 시원해졌다는 니갸르는 '머니게임' 방송에 나오지 않은 충격적인 이야기도 전했다.


마지막까지 함께 남았던 이루리에게 가스라이팅을 당했다는 거였다.


니갸르는 "이날 엄청 크게 싸웠다. 의사가 왔다. 저는 쇼크가 왔다. 자꾸 모든 걸 다 내 탓을 하면서 언니 때문에 이렇게 됐고 언니가 말을 이런 식으로 했고 자기는 피해자란 식으로 계속 말했다. 저는 쌓인 게 너무 많다"라고 폭로하기도 했다.


또 니갸르는 '머니게임' 후 큰 스트레스를 받아 정신과 진료를 받았다고 고통을 호소하기도 했다.


YouTube '너희들일로와바'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