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개수수료와 배달료 없는 음식주문 플랫폼 '야밥차' 출시

인사이트사진 제공 = 야밥차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코로나19로 인하여 외식업계에도 큰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식당으로 가서 하는 외식은 줄어들고 있는 반면 집에서 음식을 주문하는 외식이 늘고 있는 것이다. 


이런 추세에 맞춰 음식주문 중개 플랫폼도 늘고 있는 현실이다. 그런 와중에 음식주문 플랫폼 입점 업체에게 중개수수료를 받지 않는 야밥차라는 음식주문 플랫폼이 출시되어 눈길을 끌고 있다.


야밥차는 입점 업체에게 중개수수료를 받지 않을 뿐만 아니라 소비자 위치기반으로 소비자의 위치에서 가장 가까운 매장순으로 매장이 나타나게 해 대부분의 플랫폼에 있는 광고 경쟁이 없는 것도 특징이다.


매장의 이미지에 타격을 입히고 영업상 손해를 보는 경우를 방지하기 위해 리뷰 및 댓글을 달수 없도록 하였으며 보이는 ARS를 통해 일반전화 주문도 편리하게 할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야밥차 관계자는 "매장에는 중개수수료가 없으며 특히 고객에게는 매번 지불하든 배달료가 없어 소비자의 만족도가 크며, 야밥차 개발자 역시 충북혁신도시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자영업자"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로 힘든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함께하고자 어플을 만들게 되었다. 어려운 시기인 만큼 업체 사장님들에게손해보는 일이 없도록 플랫폼을 개발하였으며 소비자에게는 편리하게 사용될 수 있도록 개발을 하였다. 소상공인과 소비자 모두가 상생할 수 있고 이익을 얻을 수 있는 음식주문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앞으로도 입점 사장님들과의 소통과 플랫폼 업데이트를 지속적으로 이어 갈 것"이라고 전했다.


중개수수료를 받지 않는 음식주문 플랫폼인 야밥차의 어플은 구글플레이와 앱스토어에서 다운 받을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