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1분기 영업이익 8,485 억 원, 전년 대비 186% 증가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화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한화가 수익성이 대폭 개선되면서 시장 전망치를 2배 이상 상회하는 1분기 실적을 거뒀다고 밝혔다.


한화는 14일 연결기준 1분기 매출액 12조 8,382억원, 영업이익 8,485억원, 당기순이익 8,199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매출은 일부 한계 사업 정리와 사업 내실화 노력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으나,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86%(5,521억원), 344%(6,352억원) 증가했다.


둘 다 시장 전망치를 크게 뛰어넘는 수치이다. 한화솔루션과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역대 1분기 최대 실적을 기록하는 등 주요 자회사 성적이 큰 기여를 했다.


한화솔루션은 석유화학 사업 호조로 전년대비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이 크게 증가했다. 한화생명보험은 보험 본연 이익 개선,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방산 분야의 견고한 실적과 민수사업 수익성 증가에 힘입어 호실적을 달성했다.


올해 실적 호조 흐름은 1분기 이후에도 이어질 전망이다. 케미칼 분야는 시황 개선, 친환경 에너지 사업 확대로 견조한 수익이 예상되고, 방산 분야도 하반기로 갈수록 양산 매출이 증가하며 성장이 기대된다. 보험업도 안정적인 수입보험료 유입으로 순이익이 개선될 전망이다.


한화 자체 사업도 투자 확대와 신 사업 수주를 통해 사업 역량 강화에 나선다. 글로벌부문은 질산 설비 투자로 반도체·디스플레이용 제품 등 정밀화학 사업 강화, 방산부문은 레이저 무기 등 신규 사업 매출 확대, 기계부문은 이차전지, 디스플레이 등 성장 사업 수주 확보에 주력할 계획이다.


또한 수소 및 태양광 등 그린뉴딜 분야 신사업 투자를 확대하고, 인공위성, 에어모빌리티 등 우주항공 사업을 본격화해 중장기 성장 동력도 마련해나갈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