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만전자' 무조건 간다던 삼성전자, 8만원대 깨졌다

인사이트13일 삼성전자 종가 / NAVER 금융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적금보다 더 수익률이 안정적이어서 무조건 '매수'하는 게 이득이라던 삼성전자 주식.


십만전자를 넘어 '십이만전자'도 꿈이 안니라는 이야기가 나왔던 삼성전자 주가가 하락의 하락을 거듭하고 있다.


13일 8만원으로 시작한 삼성전자 주가는 결국 1.88%(1,500원) 하락한 7만 8,500원에 장을 마쳤다.


올해 삼성전자 주가가 8만원 밑으로 내려간 건 처음이다. 지난해 12월 20일 8만원 돌파 이후에는 단 한 번도 8만원 밑으로 떨어지지 않았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그동안 8만원~8만 1천원 사이에서 지지를 받았지만 미국 나스닥에서 시작된 하락 바람에 결국 폭락을 하고 말았다.


투자자들은 불안하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올해 1월 11일 9만 6,800원을 찍고 1월 18일 9만원 밑으로 내려간 뒤 한 번도 9만원대를 탈환하지 못한 삼성전자가 7만원대부터 먼저 기록했기 때문이다.


반도체 사이클이 조만간 '슈퍼사이클'을 맞이할 거라는 이야기가 나오지만, '구만전자'에 선반영이 됐던 거라는 분석까지 나오면서 향후 추가 하락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인사이트삼성전자 일봉 기준 차트 / 트레이딩뷰


한 투자자는 "오늘 하락은 단순 하락이 아니다. 거래량까지 실렸기 때문에 7만원 초반에 형성된 지지선을 확인하러 갈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주식 전문가들은 미국 실물 경기 지수가 긍정적이지 않다는 점을 인지해 투자할 때 유의해야 한다고 조언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