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신한 S Life Care 증여신탁 출시

인사이트사진 제공 = 신한은행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신한은행은 사전 증여, 장기 투자, 절세 혜택을 모두 누릴 수 있는 '신한 S Life Care 증여신탁'을 출시했다고 7일 밝혔다.


'신한 S Life Care 증여신탁'은 기존 증여신탁을 리뉴얼해 출시한 상품으로 고객의 라이프사이클을 반영해 신한은행만의 솔루션을 제공하겠다는 의미를 담았으며 기존 증여신탁의 운용자산인 국고·통안채 및 가치주에 ETF를 운용자산으로 신규 편입해 상품성을 강화했다.


'신한 S Life Care 증여신탁'은 10년 주기로 받을 수 있는 증여세 공제 한도를 활용해 장기 투자 후, 발생한 투자 수익에 대해 절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상품으로 자금 활용 및 증여 방식에 따라 세가지 유형으로 운용할 수 있다.


먼저 수익자에게 일시에 현금을 증여하기 부담스럽거나 증여세 절세를 원하는 고객은 10년 이상 매 6개월마다 증여 재산을 분할 지급할 수 있는 국고채 및 통안채로 증여할 수 있다.


일시에 현금을 사전 증여 후 증여재산을 투자해 투자수익으로 수익자의 자산형성을 지원하고자 하는 고객은 ETF로 자금을 운용할 수 있으며 전문가에게 투자를 맡겨 수익을 추구하려는 고객은 가치주(상대적 저평가) 상품을 선택하면 된다.


이 상품은 10년 이상 연 단위로 만기를 설정해 운용 자산별 국고·통안채는 2억원, ETF·가치주 상품은 2천만원 이상 가입 가능하며 가입 고객에게는 증여세 신고 대행 서비스를 제공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증여·절세·투자 혜택을 모두 원하는 고객을 위해 '신한 S Life Care 증여신탁'을 출시했다"며 "앞으로도 증여신탁과 유언대용신탁을 통해 자산 승계를 원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