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김정주, 테슬라 일론 머스크처럼 1130억원 들여 '비트코인' 1717개 샀다

인사이트넥슨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국내 최대 게임사 넥슨이 일본 법인을 통해 약 1억 달러 규모의 비트코인을 매수했다.


유동성을 이어가는 동시에 현금 가치를 유지하기 위한 투자라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이번 매수 주체는 넥슨 일본법인이지만 넥슨 일본법인의 최대주주가 NXC라는 점에서 사실상 창업자 NXC 대표 김정주 대표의 영향이 끼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28일 넥슨 일본법인은 1억 달러(약 1130억 원) 규모인 비트코인 1717개를 매수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김정주 NXC 대표 / 사진 제공 = 넥슨


회사의 평균 매수단가는 평균 5만 8226달러(약 6580만 원)이다. 이는 넥슨 전체 현금 및 현금성 자산의 2% 미만에 해당된다.


오웬 마호니 넥슨 일본 법인 대표는 "비트코인 매수는 주주가치 제고 및 현금성자산의 가치 유지를 위한 전략”이라며 “현재 글로벌 경제 환경에서 비트코인이 장기적으로 안정성과 유동성을 이어가고 미래 투자를 위한 자사의 현금 가치를 유지할 것으로 본다"라고 전했다.


업계는 이번 넥슨의 비트코인 투자는 과거부터 가상화폐 시장에 큰 관심을 가져온 김 대표의 결단이 강하게 작용했다고 보고 있다.


가상화폐 산업을 향한 김 대표의 관심은 업계에 익히 알려진 사실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김 대표는 NXC를 통해 지난 2017년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코빗'을 인수했다.


2018년에는 유럽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비트스탬프'와 미국 가상화폐 거래 대행업체 '타고미'에 투자하기도 했다.


NXC는 이 밖에도 지난해 2월 각종 투자를 돕는 플랫폼을 개발하는 자회사 '아퀴스'를 설립했다. 올 초에는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 인수를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넥슨 관계자는 "비트코인 보유는 신작·신기술·인수 등 자사 성장에 필요한 전략적 투자를 위한 구매력 확보에 장기적으로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게임 개발 전략과 직접적인 연관이 없는 재무적 투자다"라고 말했다.


한편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28일 오후 3시 기준 비트코인은 6300만 원대에 거래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