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가 조롱당하는 거 보고도 애플이 패기 있게 내놓은 아이폰13 '용달 블루' 실물

인사이트

(좌) newsbeezer, (우) Forbes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아이폰은 특유의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영롱한 색감으로 출시될 때마다 늘 많은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하지만 지난해 가을 공개된 아이폰 12의 퍼시픽 블루는 다소 투박한 느낌이 드는 색감 때문에 출시 당시 '용달 블루'라는 악평을 듣기도 했다.


그동안 디자인을 잘 살려주는 영롱한 색감을 보여주는 애플이었기에 소비자들의 실망이 더욱 컸던 것으로 보인다.


블루 컬러를 내놓았다가 '용달 블루'라고 악평을 받은 건 애플 뿐만이 아니다. 삼성 갤럭시 노트 시리즈의 블루 컬러 역시 출시 당시 과한 색감 때문에 '용달 블루'라는 악평을 받은 바 있다. 


인사이트newsbeezer


인사이트iphoneworld


이런 가운데 올가을 출시될 '아이폰 13 미니'의 블루 컬러 실물이 유출됐다.


지난 23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뉴스비저는 유출된 '아이폰 13 미니'의 블루컬러 실물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아이폰 13 미니'의 전반적인 디자인은 아이폰 12 미니와 유사하다. 12와 마찬가지로 아이폰 4의 디자인을 재현한 각진 디자인을 하고 있다. 


또 이미 다른 매체들에서 예상한 대로 후면 카메라의 배치가 대각선으로 바뀐 것도 확인할 수 있다.


인사이트Forbes


인사이트아이폰 12 퍼시픽 블루 출시 당시 / apple


사진이 공개되자마자 많은 누리꾼들을 실망시킨 건 바로 용달 트럭을 연상케하는 색감이었다.


애플 특유의 은은하고 고급스러운 느낌이 아니라 진한 파란 색감이 아이폰을 투박하게 보이게 한다는 평이 많다.


한편 아이폰 13의 라인업은 올 9월에 공개될 예정이며 13을 끝으로 미니 모델은 더 이상 출시되지 않을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