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원장 "국내 가상화폐거래소 9월 전부 폐쇄될 수도 있다"

인사이트은성수 금융위원장 / 뉴스1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비트코인, 도지코인 등 각종 암호화폐가 최근 화제의 중심에 서 있는 가운데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암호화폐 거래소가 올 하반기에 모두 폐쇄될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22일 은성수 위원장은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의원들에게 질의를 받았다. 이 자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은  '가상화폐 투자자 보호 문제'에 대해 질문했다. 


은 위원장은 "특금법 시행으로 가상화폐 거래소 등록을 받고 있는데 현재까지 등록한 업체는 없다"며 "가상화폐 거래소가 200개 있지만 다 폐쇄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일주일에 1번씩 관련 공지를 내고 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실제 특금법 유예 기간인 9월 24일 이후부터는 모든 가상화폐 거래소들이 사업 신고를 하고 실명 확인 계좌를 얻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운영할 수 없다. 


즉 '아직' 사업 신고를 한 거래소가 없고, 이 기간을 넘기게 될 수 있고 결국에는 거래소들이 사실상 폐업 수순을 밝게 될 수 있다는 뜻이다.


이어 국민의힘 강민국 의원은 "가상화폐 투자자에 대한 보호가 미흡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이와 관련해 "투자자로 전제가 돼야 (정부의) 보호 의무가 있다"며 "본인들이 투자해서 손실나는 부분까지 정부가 다 보호할 수 없지 않느냐"라고 말했다. 


이어 "가상화폐 분야를 공식화하고 제도화해 투기 열풍이 더 불까봐 고민"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인사이트업비트


한편 현재 업비트 거래소에서는 다양한 알트 코인들의 가격이 큰 폭으로 하락하고 있다. 


최대 13%이상 하락하는 알트 코인도 있을 정도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