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가 작정하고 만들어 사회초년생 첫차로 딱인 2500만원대 '신형 쏘나타'

인사이트사진 제공=현대자동차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현대자동차의 '쏘나타 센슈어스'가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왔다.


21일 현대자동차는 역동적인 디자인을 적용하고 트림을 단순화한 '2021 쏘나타 센슈어스'를 출시하고 이날부터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2021 쏘나타 센슈어스는 기존 쏘나타 센슈어스 1.6 터보 모델의 디자인을 가솔린 2.0 모델에 확대 적용한 점이 특징이다.


또한 탁월한 디자인과 스펙에도 불구하고 2500만원대라는 저렴한 몸값을 자랑해 사회 초년생들의 첫차로도 매력적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현대자동차


전면부는 보석의 원석을 기하학적 형태로 깎아낸 듯한 형상의 '파라메트릭 쥬얼(Parametric Jewel) 패턴'이 적용된 유광 블랙 칼라의 그릴이 강렬한 첫인상을 준다.


측면부와 후면부는 쏘나타 센슈어스 전용 '블랙 유광 아웃사이드 미러'와 '리어 디퓨저'가 더해진 범퍼로 스포티한 이미지를 구현했다.


현대자동차는 최대 5가지로 운영되던 엔진별 트림을 '모던', '프리미엄 플러스', '인스퍼레이션'으로으로 단순화해 고객이 보다 쉽게 트림을 선택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또한 기존 트림에서 운영하던 일부 선택사양을 기본화해 상품성을 강화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현대자동차


가솔린 2.0모델 모던 트림의 경우 버튼시동 & 스마트키, 스마트키 원격 시동, 스마트 트렁크, 후방 모니터 등의 고객 선호 편의 사양과 8인치 디스플레이 오디오 시스템 등을 기본적용 했다.


2021 쏘나타 센슈어스 판매 가격은 개소세 3.5% 기준으로 가솔린 2.0 모델 모던 2,547만원 / 프리미엄 플러스 2,795만원 / 인스퍼레이션 3,318만원이다.


하이브리드 모델의 판매 가격은 모던 2,881만원 / 프리미엄 플러스 3,108만원 / 인스퍼레이션 3,635만원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