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카카오톡'서 친구 10명이랑 동시에 '영상통화' 가능하다

인사이트카카오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앞으로 카카오톡으로 줌과 같은 영상회의를 할 수 있게 된다. 카카오가 최대 10명까지 동시에 영상통화를 할 수 있는 기능을 출시한 것이다.


20일 카카오는 카카오톡에서 다수 이용자가 영상통화를 할 수 있는 '그룹 페이스톡' 기능을 베타 서비스로 새롭게 선보였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커뮤니케이션이 필수로 자리 잡으며 카카오톡 기반의 음성, 영상 기능 활용이 증가함에 따라 이용자들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그룹 페이스톡을 출시하게 됐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이 기능을 사용하면 최대 10명까지 동시에 영상통화를 할 수 있다.


인사이트카카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사용방법은 카카오톡 그룹채팅방에서 입력창 좌측의 '+'버튼을 누른 뒤 그룹 페이스톡을 선택하면 시작된다. 10명을 초과하는 그룹채팅방에서는 참여할 친구를 선택한 후 이용할 수 있다.


전체화면 외에 작게 창으로 띄울 수도 있고, '화면끄기'를 선택하면 카카오톡 프로필 또는 카카오프렌즈 캐릭터를 화면에 노출할 수 있다.


카카오톡 그룹 페이스톡 기능은 iOS와 안드로이드 카카오톡 v9.3.0 이상, 맥 카카오톡 v2.8.9 이상으로 각각 업데이트한 뒤 이용할 수 있다. 추후 윈도우 PC 카카오톡에도 추가할 예정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비대면 일상이 지속되며 다수의 이용자가 동시에 영상으로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는 기능에 대한 요구가 이어져 새롭게 그룹 페이스톡을 선보이게 됐다"라며 "지인이나 가족 간 활용을 비롯해 팀 단위의 간단한 비즈니스 미팅까지 다양한 상황에서 활용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