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0만 IT유튜버 잇섭이 쏘아올린 'KT' 인터넷 속도 조작 의혹, 국회서 전면 조사 착수

인사이트YouTube 'ITSub잇섭'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KT가 고의적으로 인터넷 속도를 제한했다는 의혹에 국회가 통신업계 전방위 실태조사에 나섰다.


최근 유명 IT유튜버 잇섭이 KT의 실제 인터넷 속도가 안내와 다르다는 의혹을 내놓은 데 따른 결과다.


20일 헤럴드경제는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위통신위원회는 오는 22일 열리는 과방위 전체회의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방송통신위원회에 통신사 인터넷 속도 제한 여부와 관련해 실태조사를 촉구할 예정이다"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은 오는 22일 과방위 전체회의에 해당 안건을 다루기로 했다.


인사이트YouTube 'ITSub잇섭'


더불어민주당 관계자는 "이번 문제는 여야를 가릴 사안이 아니다"며 "그렇지 않아도 5세대(5G) 통신으로 통신사에 대한 국민의 신뢰도가 크게 떨어진 상황인데, 인터넷 속도 제한으로 이용자들이 피해를 본 것이 사실이라면 엄중하게 다뤄져야 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실태조사가 시작되면 문제가 불거진 KT뿐 아니라 SK텔레콤·LG유플러스의 인터넷 서비스 속도 현황에 대한 전방위적 조사가 이뤄질 전망이다.


요금제별 인터넷 제공 속도와 실제 속도가 얼마나 차이를 보이는지, 최저 제공 속도를 충족하는지 등이 조사된다.


특히 통신사가 고의적으로 인터넷 속도를 제한한 정황이 있는지 등이 집중적인 조사 대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한편 이번 인터넷 속도 문제는 앞서 170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명 IT유튜버 'ITSub잇섭'(잇섭)이 의혹을 제기하면서 논란이 됐다.


잇섭은 "며칠 전 스튜디오 인터넷이 10Gb㎰가 아닌 100Mb㎰로 서비스되고 있다는 것을 우연찮게 발견했다"며 "처음에는 '뭔가 잘못된 게 있겠지' 하고 여러 가지 테스트를 해봤지만 들어오는 인터넷이 100Mb㎰로 제한이 걸려 있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KT 측은 유튜버 잇섭과 문제를 원만하게 해결했으며 고의적인 속도 제한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인사이트YouTube 'ITSub잇섭'


YouTube 'ITSub잇섭'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