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설 신고 없애야 돼"···트롤러에 분노해 라이엇에 '소신 발언'한 괴물쥐 (영상)

인사이트YouTube '괴물쥐 유튜브'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인기 스트리머 괴물쥐가 라이엇의 운영 정책에 불만을 표출했다.


지난 16일 괴물쥐는 "절체절명의 순간... 그들의 선택은"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괴물쥐는 마오카이를 선택한 서포터와 함께 봇 라인을 플레이했다.


마오카이 서포터는 다이아 티어에 맞지 않는 트롤성 플레이를 반복했고 결국 게임은 자연스럽게 패배했다.


인사이트YouTube '괴물쥐 유튜브'


패배 직후 괴물쥐는 작심한 듯 라이엇의 리폿 시스템에 불만을 표현했다.


괴물쥐는 "게임 던져놓고 미안하다고 하면 다야?"라며 "이래서 전 욕을 해야 된다고 생각한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시간은 금인데 트롤러 때문에 날렸으면 욕해야지"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욕설 리폿 없애야 한다. 욕하면 무조건 잘못이고 정지임? 욕을 왜 하는데"라며 욕설 리폿 시스템의 문제를 지적했다.


인사이트YouTube '괴물쥐 유튜브'


괴물쥐의 해당 발언은 생각보다 많은 유저들의 공감을 샀다.


욕설 정지가 잘못된 건 아니지만 게임을 고의적으로 망치는 트롤러들을 방치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이유였다.


이들은 "4명에게 피해 주는 트롤러는 정지 안 당하고, 트롤러 때문에 열받아서 'X발' 한 번 치면 바로 정지 당함", "욕을 하는 원인을 먼저 없애줘야지", "트롤러부터 제발 잡아주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다음 판에서 마오카이 서포터를 적으로 만난 괴물쥐는 승리를 거뒀다.


YouTube '괴물쥐 유튜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