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파 '몰카범'으로 몰린 사진작가, 확인도 안하고 욕한 여초 커뮤니티 '쭉빵카페' 회원들 싹 다 고소한다

인사이트YouTube 'aespa'


[인사이트] 박효령 기자 = 그룹 에스파 윈터를 불법 촬영했다는 누명을 썼던 사진작가가 고소 의지를 전했다. 


지난 15일 사진작가 A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이메일 주소를 공개하며 "고소하겠다. (악성 댓글) 이미지 캡처해 보내달라"라고 요청했다. 


앞서 여초 온라인 커뮤니티 '쭉빵카페' 등을 중심으로 에스파 멤버가 화보 촬영 당시 남자 스태프에게 '몰카'를 찍힌 거 같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들이 문제를 삼은 영상은 지난 10일 에스파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화보 촬영 비하인드 영상이었다.


영상에는 A씨가 인터뷰를 하고 있던 카리나와 윈터 쪽으로 다가왔다가 스쳐 지나가는 모습이 담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aespa'


이를 본 일부 누리꾼은 윈터의 뒤를 지나가던 사진작가 A씨의 행동이 수상하다는 목소리를 냈다.


논란이 커지자 SM엔터테인먼트는 "해당 영상에 등장한 분은 화보 촬영을 담당한 포토그래퍼로, 오해 살 만한 행동을 하지 않았음을 확인했다"라고 전했다. 


소속사 측은 "윈터 역시 당시 즐겁게 화보 촬영에 임했고, 현장에서 불쾌하거나 오해할 상황은 없었다고 한다. 걱정해 주신 팬분들께 감사드리며, 더 이상 오해 없으시길 바란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의 해명에도 일부 팬들은 A씨의 개인 SNS를 찾아가 수위 높은 악성 댓글을 달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A씨의 인스타그램


심지어 A씨 회사에 문의 전화를 넣는 등 A씨에 대한 일방적인 '테러'가 지속됐다. 


이에 A씨가 결국 '악플러'들을 고소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보인다. 


A씨가 고소하겠다고 선언하자 그의 불법 촬영을 주장하던 몇몇 팬은 태세 전환에 나서 사과의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A씨는 고소를 선처해 달라는 팬들의 메시지가 담긴 캡처본을 여러 장 업로드하며 "이미 다 보냈다. 선처해달라고 메시지 보내지 말아 달라"라고 선을 그었다. 


현재 A씨의 인스타그램의 댓글 기능은 전부 막혔으며 관련한 게시글은 전부 지워진 상태다. 


인사이트Instagram 'aespa_official'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