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의연인2' 출연 배우 모두가 원할 거라며 제작에 대한 바람 전한 아이유X이준기

인사이트SBS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이준기와 아이유가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 시즌 2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지난 17일 방송된 오디오쇼 네이버 나우 'DREAM'에서는 MC 이준기와 아이유가 전화 통화를 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아이유는 이날 생일을 맞은 MC 이준기를 축하해 주기 위해 깜짝 전화 연결을 시도했다. 


덕담을 주고받던 두 사람은 팬들의 질문에 답해주는 시간을 가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네이버 나우 'DREAM'


한 팬은 만약 '달의 연인' 시즌 2에서 만날 수 있다면 출연할 거냐는 질문을 던졌다.


이준기는 "예전에 이건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고 말한 적 있다"라면서 "같이 함께했던 배우들이 다 잘 됐고"라고 머뭇거리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아이유는 망설임 없이 "출연진들 모두 (시즌 2 생각이) 있지 않을까 싶어요"라고 답했다.


아이유는 "왜냐하면 저희가 찍을 때 너무 좋았잖아요. 재밌게 만들었던 작품이고 아직까지도 '달의 연인' 좋아하시는 분들이 많으니까"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


아이유는 당시 출연진들이 지금은 너무 다 잘 돼서 바쁘기 때문에 출연진들이 다 모일 수 있는 컨디션만 만들어진다면 안 할 이유가 없다고 덧붙였다.


이를 듣던 이준기는 "맞아. 나도 그 생각 많이 했어. 심지어 감독님도 그렇게 말씀 하셨는데"라고 동조했다. 


이어 이준기는 "(사실 하고 싶다고 말하고 싶었는데) 네가 '오빠 굳이요?' 이럴까 봐 (걱정했다)"라며 웃음을 자아내게 했다.


한편 지난 2016년 방영된 SBS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에는 이준기, 아이유 외에도 강하늘, 홍종현, 남주혁, 백현, 지수, 윤선우, 강한나 등이 출연했었다.


당시 신인이었던 배우들이 대부분 현재는 연기력을 인정받아 주연급 배우로 성장한 상황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


주연만 해도 가수와 연기자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 아이유, 그리고 명품 연기를 자랑하는 이준기였다.


서브 남자 주인공으로는 강하늘, 홍종현, 남주혁, 백현, 지수, 윤선우가 이름을 올렸었다.


하나같이 지금은 더욱 톱스타가 된 출연진인 만큼 이들이 다시 모이는 것이 현실적으로 쉽지는 않지만 여전히 많은 팬들은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를 그리워하며 시즌 2를 기대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코스모폴리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