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집으로' 김을분 할머니 별세…향년 95세

인사이트영화 '집으로'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영화 '집으로'의 김을분 할머니가 별세했다. 향년 95세.


18일 김 할머니의 유가족은 "할머니가 17일 오전 노환으로 별세하셨다"고 전했다.


유가족은 "할머니를 기억해 주시는 분들이 함께 추모해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2002년 김 할머니는 이정향 감독의 영화 '집으로'에서 말도 못 하고 글도 못 읽는 시골의 외할머니 역으로 당시 8살이던 상우 역의 배우 유승호와 호흡을 맞췄다.


인사이트영화 '집으로'


김 할머니는 연기 경험이 없었지만 당시 8살이던 유승호와 호흡을 맞췄고, 영화는 크게 성공했다.


뿐만 아니라 김 할머니는 대종상영화제 역대 최고령 신인 여우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그러나 너무 유명해진 탓에 김 할머니는 고향인 충북 영동을 떠나 서울에서 가족과 함께 지내온 것으로 알려졌다.


빈소는 강동성심병원 장례식장 21호에 마련됐다. 발인 19일 오전.


인사이트영화 '집으로'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