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 배열 '대각선'으로 바뀐 마지막 아이폰 미니 '예상 디자인' 공개

인사이트스베트애플(svetapple)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올해 출시 예정인 '아이폰13 미니' 모델의 예상 렌더링이 공개됐다.


전체적인 외관은 전작인 아이폰12 미니와 비슷하지만 후면 카메라 배치가 수직에서 대각선으로 달라진 점이 눈에 띈다.


13일(현지 시간) 슬로바키아 IT전문 매체 스베트애플(svetapple)은 유출된 정보를 바탕으로 한 아이폰13 미니 모델의 렌더링을 공개했다.


전면부 노치 크기는 약간 줄어들었고, 스피커는 커버 글라스 윗부분으로 옮겨졌다. 생체인식 센서는 원래 위치를 유지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스베트애플(svetapple)


가장 큰 변화는 후면 카메라 배치의 변화다.


기존에는 2개의 카메라가 수직으로 배열돼 있었으나 공개된 렌더링에는 카메라가 대각선으로 배치돼 있다.


매체는 카메라 배치에 변화를 준 것은 '카메라 교체' 때문일 수 있다고 추측했다. 센서 시프트 탑재를 위해 렌즈 크기가 더 커졌을 수 있다는 것이다.


한편 업계는 올해 출시 예정인 '아이폰13 미니'를 마지막으로 더 이상의 미니 모델이 나오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스베트애플(svetapple)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