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내재적 가치 없다"…비트코인 열풍 경고한 이주열 한은총재

인사이트이주열 한은총재 / 뉴스1


[뉴스1] 박형기 기자 = 세계적 초저금리로 비트코인 등 위험자산에 투자하는 개미(개인투자자)들이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의 중앙은행 총재인 제롬 파월 연준 의장에 이어 이주열 한은총재도 암호화폐(가상화폐) 열풍에 대해 경고했다.


파월 의장이 "우리는 암호화폐를 투기수단이라고 본다"고 말한데 이어 이주열 한은 총재도 "암호화폐는 내재적 가치가 없다"고 경고한 것.


파월 의장은 14일(현지시간) 세계 재계 리더들의 모임인 '워싱턴경제클럽' 행사에서 암호화폐에 대한 질문을 받고 "우리는 암호화폐를 투기수단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들이 지불 수단으로 활발하게 사용되고 있지도 않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가 암호화폐를 결제수단이 아니라고 저격한 것이다. 마침 이날은 미국 최대의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가 나스닥에 상장된 날이어서 파월 의장의 발언에 더욱 관심이 모아졌다.


그의 발언 직후 암호화폐가 급락 반전한 것은 물론, 코인베이스의 주가도 크게 떨어졌다.


코인베이스는 준거가격인 주당 250달러보다 훨씬 높은 381달러로 거래를 시작해 장중 최고 429.54달러를 찍었다. 이에 따라 한때 시가총액이 1000억 달러를 돌파하기도 했다. 그러나 파월 의장 발언 직후 338달러로 밀렸다. 이에 따라 결국 시총 858억 달러로 이날 장을 마감했다.


비트코인도 급락 전환했다. 이날 비트코인은 한 때 6만5000달러 선을 바라볼 정도로 랠리했으나 파월 의장이 문제의 발언을 한 직후 급락해 6만2000달러 선까지 내려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후 15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암호화폐에 대해 "내재가치가 없는 투기자산"이라고 지적했다.


이 총재는 이날 한은 금융통화위원회가 끝난 뒤 연 인터넷 기자간담회에서 관련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내재 가치가 없고, 지급 수단으로 쓰이는 데 제약이 크다는 것은 팩트"라며 "제롬 파월 연준 의장도 최근 발언을 보면 비슷한 시각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암호화폐 자산은 사실상 가치의 적정 수준을, 적정 가격을 산정하기가 대단히 어렵고 가격의 변동성이 매우 크다"며 "그렇기 때문에 암호화폐 자산 투자가 과도해지면 투자자에 대한 대출이 부실화할 가능성이 있고, 금융안정 측면에서도 리스크가 크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