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커버그 부부, 저소득층 학군에 1천200억원 또 기부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와 그의 부인인 프리실라 챈 ⓒ연합뉴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창립자 겸 최고경영자(CEO)와 그의 부인인 소아과 레지던트 프리실라 챈이 저소득층 밀집 지역의 공교육 개선을 위해 앞으로 5년간 1억2천만 달러(1천225억원)를 기부키로 했다.

이 돈은 샌프란시스코와 그 주변 지역 중 이스트팰로앨토, 벨헤이븐, 레드우드시티 등 교육 여건이 좋지 않은 곳의 공립학교 시설 개선, 기자재 구입, 컴퓨터·인터넷 구비, 교사 훈련, 수업 시스템 실험, 특별활동 지원 등에 쓰일 예정이다.

저커버그와 챈 부부는 30일(현지시간) 실리콘밸리 지역 유력 일간지인 새너제이 머큐리 뉴스에 기고문을 싣고 이런 뜻을 밝혔다.

저커버그는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커뮤니티의 공립학교들이 허덕거리고 있어서는 안 된다"며 "이 나라 공교육의 질을 높이는 데 도움을 주는 것은 우리 두 사람 모두 진정으로 중요하게 생각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저커버그와 챈 부부는 2010년 설립한 '스타트업: 교육' 펀드를 통해 지원을 할 계획이다. 이들은 뉴저지주 뉴어크의 공립학교들에 5년간 1억 달러를 기부키로 약정하면서 이 펀드를 만들었다.

블룸버그 억만장자 인덱스에 따르면 저커버그의 재산 규모는 286억 달러(29조2천억원)로 추정되며, 세계 부자 순위 제22위다.

인사이트 뉴스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