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의 삼성이 전 세계 최초로 개발한 기술의 정체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30분 내에 코로나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진단 기술이 세계 최초로 개발됐다.


삼성서울병원 및 한국재료연구원 연구팀이 이뤄낸 성과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정부출연연구기관인 한국재료연구원(KIMS)은 급성 호흡기 감염병을 일으키는 8종의 유전자를 30분 내에 진단할 수 있는 현장형 유전자 PCR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지난 5일 밝혔다.


진단 가능한 8종 유전자에는 코로나19바이러스 외에도 폐렴구균, 인플루엔자균 등이 포함됐다. 


인사이트한국재료연구원 홈페이지


현재 코로나19 검사에서 사용되는 PCR 기술은 시료 채취 후 확진 여부 판정까지 약 4시간 이상이 소요돼 감염자의 조기 격리가 어렵다는 단점이 있었다.


연구팀이 개발한 새로운 PCR 기술은 이러한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세계 최초로 분자의 광신호를 수백 배 이상 증폭시킬 수 있는 3차원 금 나노기판 상에 등온 PCR 기술을 융합시켰다.


그 결과 감염 병원체 유전자 검출에 걸리는 시간이 30분 이내로 대폭 단축됐다.


인사이트한국재료연구원 홈페이지 


해당 기술은 비인두용 면봉으로 채취한 감염자의 임상 샘플에 대해서도 유효성이 확인됐다.


연구진은 향후 코로나19 감염자에 대한 대규모 임상시험을 통해 의료기기의 신뢰성을 확인한 뒤 식약처 인허가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해당 기술은 한국재료원과 삼성서울병원이 공동으로 국내 특허를 출원한 상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