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매출 65조원 기록하며 역대 '최고기록' 갈아치운 이재용의 삼성전자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코로나19 여파에도 삼성전자가 2021년 1분기에 역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7일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 매출액 65조 원, 영업이익 9조 3천억 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매출액의 경우 전년 동기(55조 3300억원) 대비 17.48% 증가했다. 영업이익 또한 전년 동기 대비 44.19%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사진=인사이트


1분기만 봤을 때 삼성전자의 역대 최대 실적이다.


이는 삼성전자 역대 매출액 최대치를 기록했던 지난해 3분기(66조 96000억 원)에 육박하는 수준이며, 영업이익 또한 8조 원 후반대로 예상했던 시장의 기대를 웃도는 호실적이다.


그뿐만 아니라 이번 1분기 매출액은 61조 5500억 원을 기록했던 지난해 4분기와 비교해도 5.61%, 영업이익은 2500억 원 늘어나며 2.76% 증가한 수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앞서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는 삼성전자의 1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전망치 평균)로 8조 7958억 원을 제시했지만, 삼성전자의 1분기 영업이익은 이를 5000억 원 이상 웃돌았다.


업계에선 삼성전자가 역대 최대 매출과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한 배경으로 세트(완성품) 사업의 호조의 역할이 컸던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갤럭시S21와 태블릿, 웨어러블 등 모바일 분야 판매가 잘 이뤄지고 있고, 가전도 '펜트업' 수요 효과로 비스포크와 QLED 초대형 TV 등 프리미엄 가전의 인기가 높았다"라고 분석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