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올레 tv서 독점 론칭한 키즈 유튜브 1위는 '코코멜론'

인사이트사진 제공 = KT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예나 지금이나 만화, 애니메이션에 등장하는 '캐릭터'는 아이들의 눈과 마음을 사로잡으며 꾸준히 사랑받는 존재다.


국내의 경우 80년대 초 아기공룡 둘리를 시작으로 2000년대에는 뽀로로, 타요 등이 인기를 얻으며 캐릭터 산업의 전성기를 맞이했다. 최근에는 핑크퐁 상어가족이 전 세계적인 사랑을 받으며 해외까지 수출되는 등 글로벌 캐릭터 시장은 2019년 기준으로 연간 1,930억 달러(약 218조 원) 규모로 성장했다.


이 같은 캐릭터의 활용과 그 교육적 효과는 키즈 콘텐츠 분야에서 이미 널리 인정받고 있다. 캐릭터가 지닌 다양한 개성과 함께 알록달록한 색감, 친근한 말투 등으로 쉽게 지루해하는 아이들의 관심을 장시간 묶어둘 수 있기 때문이다.


해외의 경우 아이들의 만화 캐릭터의 행동을 따라하려는 경향이나, 시각&청각적인 자극으로 교육 과정에 대한 흥미도를 높인다는 점을 들어 교육 콘텐츠에 적극 활용하는 경우가 빈번하다.


특히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아이들이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점점 늘어나는 요즘, 오직 학습 효과만을 강조한 본격적인 교육 콘텐츠보다는 가볍게 놀이처럼 즐기는 과정에서 자연스레 학습 효과까지 노릴 수 있는 '놀이 학습'에 대한 관심이 부쩍 늘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KT


캐릭터는 이러한 놀이 학습에 있어 빼놓을 수 없는 소재라는 점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영유아 교육을 이끌어갈 키즈 콘텐츠로 주목받으며 제 2의 전성기를 맞이하고 있다.


'1억 명이 넘는 구독자, 월 평균 35억 건의 조회수' 전 세계 유튜브 키즈 채널 1위 '코코멜론'의 이야기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화려한 색감과 3D 애니메이션을 바탕으로 '널서리 라임'(유아 대상 동요 콘텐츠)을 제공해 0세부터 5세까지의 영어권 아이들이 가장 즐겨보는 글로벌 인기 콘텐츠로 자리 잡았다.


국내의 경우 KT 올레 tv 키즈랜드에서 단독 론칭하여 제공 중이며, 출시 10일만에 이용 횟수 130만 건을 기록할 정도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코코멜론은 귀여운 아기 캐릭터인 제이제이를 메인으로 오빠 톰톰과 언니 요요 및 아빠, 엄마로 이루어진 다섯 식구의 단란한 에피소드로 만 5세까지의 영유아가 보기에 적합하다.


특히 스토리가 주는 재미는 물론 신나는 영어 동요들이 구성되어 있어 자연스러운 영어 노출이 가능하고, 무해하고 밝은 콘텐츠 컨셉이 아이들 정서 발달에도 도움을 준다.


올레 tv 키즈랜드에서는 '바다나무'와 '레고' 캐릭터 콘텐츠도 독점으로 제공하고 있다. 바다나무는 유명 프리미엄 영어 교육 콘텐츠로 포메라니안 강아지를 연상케 하는 'BADA' 캐릭터와 더불어 귀엽고 앙증맞은 여러 캐릭터들이 등장해 아이들의 영어 학습을 더욱 즐겁게 한다.


레고는 시티, 닌자고, 프렌즈 등 장난감 시리즈의 캐릭터들이 스토리를 꾸려가는 애니메이션으로 만 5세에서 7세까지 어린이들이 영어 놀이 콘텐츠로 보기에 적합하다.


박으뜸 코코멜론 한국지사 대표이사는 "코코멜론은 뉴미디어를 익숙하게 접하고 자라는 요즘 영유아들의 생활 지침서와 같은 존재로 숫자, 알파벳, 자연 등 다채로운 주제에 대해 배울 수 있다"며 "코코멜론이 높은 글로벌 뷰어쉽을 기록하며 전세계 아이들의 정서 및 교육 발달에 큰 도움을 주고 있는 만큼 한국 아이들도 코코멜론과 함께 한다면 더욱 건강하고 밝게 자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