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성차별 우려에 '시리' 기본 목소리 '여성' 설정 없앤다

인사이트Apple


[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애플이 자사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 시리(Siri)의 기본 설정을 여자 목소리로 지정하지 않고 사용자가 택하도록 할 방침이다.


31일(현지 시간) CNN에 따르면 애플은 성명에서 이처럼 밝혔다.


이는 이날 출시된 iOS 14.5 베타 버전에 이미 반영됐다. 앞으로 iOS 14.5를 기반으로 한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사용자는 기기 설정에서 선호하는 시리 목소리를 선택해야 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아울러 애플은 시리에 2가지 영어 음성을 추가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시리는 영어 서비스에서 총 6개 억양과 더불어 4개 음성을 제공한다.


애플은 "영어 사용자들을 위한 시리 목소리 2개를 새롭게 소개하게 돼서 기쁘다"고 밝혔다. 또 이번 변화는 "우리가 살고 있는 세계의 다양성을 더 잘 반영하도록 설계된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는 애플의 책무에 따라 이뤄졌다고 덧붙였다.


현재 미국에서 시리를 시행하면 여성 목소리가 기본 설정으로 제공된다. 영국 등 일부 국가에서는 남성 목소리가 기본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간 시리, 아마존 알렉사, 구글 어시스턴트 등 음성 비서 서비스가 여성 목소리를 기본으로 하는 데 대해 지속적으로 성차별 우려가 제기돼왔다.


2019년 유엔 보고서는 "여성들은 순종적이고 고분고분하며 상대방을 기쁘게 해주기를 바라는 도우미이며, 버튼 한 번만 누르거나 무뚝뚝한 명령을 내리면 부릴 수 있는 존재라는 고정관념을 영구화한다"고 경고했다.


음성 비서 서비스 대부분은 사용자가 목소리를 바꿀 수 있지만 여성 목소리를 기본으로 한다고 CNN은 전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