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차 같다"...드디어 공개된 기아 전기차 EV6 비주얼 (사진 6장)

인사이트EV6 / 기아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기아의 전용 전기차 EV 시리즈의 첫 모델인 '더 기아 EV6'이 공개됐다.


EV6는 롱레인지 기준 주행거리 510km이상, 제로백 3.5초를 목표로 개발된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다.


지난 30일 기아는 온라인으로 'EV6 디지털월드프리미어' 행사를 가졌다.


이날 공개한 발표 영상에서 '모든 여정에 영감을 불어넣다'라는 주제로 EV6의 디자인과 성능, 다양한 기능들을 소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EV6 / 기아


EV6는 새롭게 재탄생한 기아의 브랜드 슬로건 '무브먼트 댓 인스파이어스(Movement that inspires)'를 상징하는 모델이자 중장기 사업전략 '플랜S'에 기반한 차세대 모빌리티의 청사진을 제시하는 최초의 전용 전기차다.


E-GMP의 혁신성과 실용성을 확장해 한 차원 진보한 이동 경험을 선보일 전망이다.


EV6는 신규 디자인 철학을 형상화한 내외장 디자인이 반영됐다.


내장 디자인은 전기차만의 실내 공간성을 활용해 준대형급 SUV 수준을 웃도는 2900mm의 축간거리를 확보해 활용성을 극대화했다.


인사이트EV6 / 기아


특히 국내 최초 3.5초의 0-100km/h 가속시간(GT 모델 기준)으로 대표되는 역동적인 주행성능, 지속가능성 의지를 담은 친환경 소재, 800V 충전이 가능한 급속 충전 시스템 등 최첨단 안전·편의사양 등이 적용돼 최상의 상품성을 갖췄다.


여기에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 지능형 헤드램프, 메리디안 프리미엄 사운드, 종이(Jong-e) 테마 클러스터, 액티브 사운드 디자인 등 운전 몰입감을 극대화할 수 있는 시각적·청각적 특화 사양으로 탑승객에게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한다.


고객의 모든 여정에 영감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아는 기대했다.


EV6의 모습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미래차 같다", "디자인 너무 예쁘다", "역시 디자인은 기아다", "로고 바꾸길 잘 한 것 같다" 등의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기아는 오는 31일부터 홈페이지·기아 판매거점에서 국내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EV6의 사전예약을 시작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EV6 / 기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