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현대·SK·LG' 대기업들이 갑자기 '여성 이사님' 모시기에 혈안이 된 이유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국내 주요 대기업들이 능력 있는 '여성 이사'를 모시기 위해 경쟁을 펼치고 있다.


자본시장법이 개정되면서 내년 8월부터는 대기업 이사회에 반드시 여성 이사가 한 명 이상 포함돼야 하기 때문이다.


지닌달 28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지난해 9월 기준 자산 2조원 이상 147개(2019년 결산 기준) 기업의 등기임원 중 여성 이사의 비중은 5.1%라고 밝혔다.


기업에 등록된 전체 등기임원 1,086명 가운데 여성 이사는 55명뿐인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147개의 기업 중 여성 이사가 1명 이상인 기업은 46개로 전체의 31.3%였으며, 나머지는 여성 이사가 단 한 명도 없었다.


하지만 상황이 달라졌다. 내년 8월부터 시행되는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개정안에 따르면 자산 총액이 2조원 이상인 상장법인은 이사회에 여성 이사가 반드시 포함돼야 한다.


이 때문에 대기업들은 여성 이사 '모시기'에 혈안이 된 상태다. 늦어도 내년 3월 주주총회까지는 여성 이사를 반드시 새로 선임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미 삼성전자·현대차·SK·LG 등 4대 그룹은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각 분야에서 높은 커리어를 이룬 전문가들을 사내이사로 선임하고 있다.


인사이트현대차 사외이사 이지윤 부교수, LG전자 사외이사 강수진 교수, SK하이닉스 사외이사 한애라 교수, 삼성전자 사외이사 김선욱 명예교수 (시계 방향) / 사진 = 현대차, 사진 =LG, 사진 = SK 하이닉스, 사진 = 이화여자대학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다만 기업이 선호하는 조건에 맞는 전문가가 많지 않다는 점에서 여성 이사 '구인난'이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당장 기업들은 발등에 불이 떨어진 상황인 반면 여성 이사 인력은 한정된 터라 기업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이미 일부 기업에서는 한명의 여성 이사가 두 기업의 사외이사를 중복해서 맡는 경우까지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