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진이형이 구단명 와이번스 대신 '랜더스' 내놓자 참전용사들이 고마워한 이유

인사이트Instagram 'yj_loves'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프로야구 SK 와이번스 인수에 이어 추신수 선수 영입까지 마친 신세계 야구단이 이번 주에 새로운 구단명을 공개한다.


공개하기도 전부터 각종 추측들이 난무한 가운데 유력한 팀명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SSG 랜더스(Landers)'의 의미가 알려지며 누리꾼들을 감동시켰다.


지난달 27일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요즘 인기인 소셜미디어 '클럽하우스'를 통해 "구단명은 이미 정해졌으며 다음 주에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인천국제공항에 대기중인 항공기들 / 뉴스1


이에 이미 지난달 중순 상표권 출원을 완료한 '랜더스(LANDERS)'가 구단명이 될 것이라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상표권 출원 뿐만 아니라 'ssglanders.com'의 도메인 등록도 마무리된 상태다.


앞서 정 부회장은 신세계 야구단의 새 구단명을 인천을 나타내고 공항 중심으로 이름으로 정했다고 밝혔다.


'랜더스'는 정 부회장이 강조한 두 가지를 모두 만족시킨다. 


'랜더스'가 '상륙자·착륙선'이라는 뜻을 가진 만큼 인천국제공항과 관련이 있는 것은 물론 '인천'하면 빼놓을 수 없는 6·25전쟁 당시 인천상륙작전과도 연관돼 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 뉴시스


아직 정식 발표도 나오지 않은 상황이지만 '랜더스'라는 구단명 후보에 누리꾼들은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특히 인천상륙작전을 잊지 않고 챙긴 부분에 대해 감동이라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이처럼 새 구단명을 향한 높은 관심에 신세계 측은 조심스러운 입장을 내비쳤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랜더스'에 대해 "상표권 출원을 한 것은 맞지만, 등록해둔 다른 이름들도 있다"며 "랜더스는 여러 후보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한편 오는 5일 신세계그룹의 와이번스 인수 관련 회계 과정이 마무리된다. 따라서 이날 'SK와이번스'라는 이름도 마지막으로 사용하게 된다.


인사이트철수되고 있는 SK와이번스 간판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