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취생들이 쟁여놓고 먹는 '오뚜기 컵밥' 가격 1000원 오른다···'참치캔·죽·소스'도 인상

인사이트YouTube '햄연지 YONJIHAM'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자취생들이 멘붕에 빠질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졌다.


오뚜기가 즉석밥에 이어 컵밥, 참치캔, 소스류 등 주요 식품 가격을 인상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25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다음 달부터 오뚜기 컵밥 7종 가격이 3,500원에서 4,500원으로 28.5% 조정된다.


인사이트오뚜기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영양닭죽, 단호박죽 등 죽 4종은 3,200원에서 3,900원으로 21.8% 오른다.


또한 쇠고기미역국밥은 3,500원에서 3,900원으로 11.4% 올랐으며 마요네즈 가격은 2,900원에서 3,800원으로 31% 오른다.


오뚜기 마일드참치는 3,500원에서 4천 원으로 14.2% 조정됐는데, 참치캔 가격 인상은 지난 2017년 이후 약 3년여 만이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앞서 오뚜기는 즉석밥 가격을 7%가량 인상한 바 있다.


오뚜기는 "원재료 및 인건비 등 원가가 크게 늘어 어쩔 수 없다"며 "자사 제품이 경쟁사 대비 가격이 낮았고 이를 조정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번 가격 인상은 대형마트와 온라인몰 등을 제외한 편의점에만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