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V80 내부 거의 손상 없어…타이거 우즈에게 쿠션 역할 해줬다"

인사이트타이거 우즈 / GettyimagesKorea


[뉴스1] 김정률 기자 = 교통사고를 당한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가 사고 당시 탑승한 현대차 제네시스 GV80 내부가 '쿠션' 역할을 하면서 목숨을 구했다는 초기 조사 결과가 나왔다.


23일(현지시간) CNN 보도에 따르면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 보안관실은 "우즈의 차량 내부와 캐비닛(cabinet)은 거의 손상되지 않은 상태였다"며 "(차량의) 앞부분과 범퍼는 완전히 파괴됐지만 에어백은 작동했다"고 했다"고 밝혔다.


보안관실은 "다행스럽게 차량 내부가 거의 손상되지 않았고, 우즈가 치명적인 충돌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쿠션 역할을 했다"며 "우즈는 안전벨트를 착용하고 있었다"고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제네시스 GV80 / 사진=인사이트


앞서 이날 오전 7시12분쯤 우즈가 탑승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 LA 인근 교외에서 전복됐다.


경찰에 따르면 우즈는 충돌 당시 정상 속도보다 빠른 속도로 이동 중이었다. 우즈의 차는 중앙 칸막이를 치고 옆에 있는 2차선 도로를 지나 나무를 들이박은 뒤 구르면서 도로에서 약 6m 떨어진 수풀에서 멈췄다.


차량은 크게 파손됐으며 소방관과 구급대원이 도끼를 사용해 앞유리를 깬 뒤 우즈를 끄집어내 현지 병원으로 긴급 후송했다.


인사이트BACKGRID


우즈가 사고 당시 타고 있던 차량은 현대차의 고급 브랜드인 제네시스 GV80이다. 우즈는 지난 주말 PGA(미국프로골프협회) 투어 토너먼트 대회 '2021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개최지인 LA에 머물며 트로피를 수여했다. 현대차는 우즈가 LA에 머무는 동안 GV80을 제공했다.


GV80은 충돌 시 충격량에 따라 에어백 전개 압력을 제어해 상해를 줄이는 운전석·동승석 어드밴스드 에어백 등 총 10개의 에어백으로 전방위 충돌 안전성을 갖췄다.


특히 측면 충돌 시 머리 부상을 막고, 탑승자들 간의 2차 충돌을 방지하기 위해 앞좌석 센터 사이드 에어백을 최초로 적용했다. 앞좌석 센터 사이드 에어백은 현대자동차그룹 자체실험결과 승객 간 충돌 사고로 인한 머리 상해를 약 80% 줄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