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창업자 김봉진, 재산 절반인 '5500억원' 기부한다

인사이트우아한형제들 김봉진 의장 / 뉴스1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국내 1위 배달 앱 '배달의민족' 창업자 김봉진(45) 우아한형제들 의장이 재산 절반 이상을 사회에 환원하겠다 밝혔다.


지난 8일 카카오를 창업한 김범수(55) 카카오 의장이 '재산 절반' 기부를 약속한 지 10일 만이다.


18일 우아한형제들은 김 의장이 '세계 최고 부자들의 기부 클럽'으로 알려진 미국의 '더기빙플레지(The giving pledge)'로부터 공식 서약자로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더기빙플레지는 2010년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부부와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이 시작한 자발적 기부 캠페인이다.


인사이트우아한형제들 김봉진 의장 부부, 설보미(왼쪽), 김봉진(오른쪽) / 뉴스1


인사이트배달의민족


여기에 참여하려면 재산 10억 달러(약 1조 1000억 원) 이상, 재산의 절반 이상을 사회에 기부라는 두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최소 5억 달러(약 5500억 원) 이상을 기부해야 하는 것이다.


현재 더기빙플레지 자선단체에는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부부,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레이달리오 브리지워터 회장 부부 등 24개국 218명이 참여하고 있다. 하지만 아직 한국인은 없었다.


김 의장은 서약서에서 "저와 저의 아내는 죽기 전까지 재산의 절반 이상을 사회에 환원한다"라며 "이 기부선언문은 우리의 자식들에게 주는 그 어떤 것들보다도 최고의 유산이 될 것을 확신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부를 결심한 이유는 대한민국의 아주 작은 섬에서 태어나 고등학교 때는 손님들이 쓰던 식당 방에서 잠을 잘 정도로 넉넉하지 못했던 가정형편에, 어렵게 예술대학을 나온 제가 이만큼 이룬 것은 신의 축복과 운이 좋았다는 것으로 밖에는 설명하기가 어렵다"라며 "2017년 100억 원 기부를 약속하고 이를 지킨 것은 지금까지 인생 최고의 결정이었다고 생각해 이제 더 큰 환원을 결정하려 한다"라고 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배달의민족 / 사진=인사이트


이어 "10년 전 창업 초기 20명도 안 되던 작은 회사를 운영할 때 빌 게이츠와 워런 버핏의 기사를 보면서 만약 성공한다면 더기빙플레지 선언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막연하게 꿈꾸었는데 오늘 선언을 하게 된 것이 무척 감격스럽다"라며 "제가 꾸었던 꿈이 세상을 변화시키고자 도전하는 수많은 창업자들의 꿈이 된다면 더없이 기쁠 것 같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김 의장은 수개월에 걸친 가입절차 끝에 한국인으로는 처음, 세계에서 219번째 기부자가 됐다. 이로써 한국은 세계 25번째, 아시아에서는 7번째 더기빙플레지 서약자가 나온 국가가 됐다.


한편 김 의장은 지난 2010년 자본금 3000만 원으로 '우아한형제들'을 창립한 뒤 배달 앱 '배달의민족'을 중심으로 사업을 넓혀 9년 만에 약 4조 4300억원(40억 달러)에 매각했다.


지난 2019년에는 독일 딜리버리히어로가 우아한형제들 지분 87%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