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값 떨어진다며 중국에 생산공장 안 짓겠다고 선언한 포르쉐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독일의 명품 자동차 제조 업체 포르쉐가 중국에는 공장을 짓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BMW, 메르세데스, 아우디 등 다른 독일 완성차 업체들이 제조 비용을 아끼기 위해 중국에 생산 공장을 짓는 것과 상반된다. 


14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즈(FT)에 따르면 올리버 블루메 포르쉐 최고경영자는 "유럽에서 차량을 생산해 중국에 공급하는 것은 품질, 프리미엄 측면에서 중요한 문제"라고 했다. 


그러면서 "(중국에 생산 공장을 설립하는 건) 말이 안 된다"고 못 박았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그는 오히려 더 높은 비용을 지출하더라도 'Made In Germany(독일제)'를 유지하는 게 가치가 있다고 했다. 


최근 중국에서의 포르쉐 인기는 크게 치솟았다. 포르쉐 모회사인 폭스바겐의 연매출 40%를 담당하고 있는 포르쉐의 중국 판매량은 점차 늘어나는 중이다. 


시장분석기관 베른슈타인리서치의 애널리스트 암트 엘링고르스트는 "포르쉐는 10년 전만 해도 전 세계에서 차량 10만 대를 판매했지만 지금은 중국 시장에서 1년에 거의 9만대를 판다"고 했다. 


특히 코로나19로 글로벌 자동차 시장이 침체한 가운데 중국은 지난해 포르쉐가 더 많은 차량을 판매한 시장이기도 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포르쉐의 매출의 3분의 1이 중국에서 나오고 있고 중국에서의 수요를 맞추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중국에 생산 공장을 옮기지 않는다는 올리버 CEO의 말이 주목받는 이유다. 


한편 현재 독일 밖에 있는 포르쉐 생산 공장은 슬로바키아가 유일하다. 


포르쉐는 전기차 생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테슬라의 모델S와 경쟁하기 위해 내세운 타이칸은 독일 주펜하우젠 공장에서 생산한다. 


포르쉐는 오는 2030년까지 판매 차량의 80%를 전기차로 채운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