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내년에 '페메' 보낼 수 있는 신상 스마트워치 출시한다

인사이트페이스북 워치 콘셉트 사진 / macaficionados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손목에 착 감기만 하면 카톡, 전화 등 여러 서비스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스마트워치.


스마트워치는 애플을 시작으로 삼성전자, 샤오미 등이 출시해 전 세계에서 사랑받고 있다.


그런데 이처럼 굳건한 강자들이 지키고 있는 스마트워치 시장에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페이스북'이 도전장을 내민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IT 전문 매체 '디인포메이션(The Information)'은 페이스북이 구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 기반의 스마트워치를 개발 중이라고 보도했다.


인사이트macaficionados


인사이트gamersgrade


보도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내년에 첫 스마트워치 모델을 선보인다. 그동안 소문은 무성했지만 신작 소식이 공개적으로 알려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해당 스마트워치는 소프트웨어 운영체제(OS)를 안드로이드 기반으로 지원하다가 향후에는 자체 개발한 OS를 탑재할 예정이라고 한다.


페이스북 관계자는 매체를 통해 "(해당 스마트워치는) 페이스북 서비스를 사용해 메시지를 보낼 수 있게 하고 건강 및 피트니스 기능을 제공한다"고 전했다.


페이스북 메신저 플랫폼과 연동되고 사용자간 빠른 상호작용을 가능하게 만들어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에 특화됐다는 것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GettyimagesKoreaGettyimagesKorea


페이스북 메시지, 일명 '페메'를 주로 이용하는 유저들에게는 딱 알맞은 기능이 아닐까 싶다.


해당 스마트워치에는 운동 기록 관리는 물론 트레이너와의 커뮤니케이션 기능도 포함될 예정이다.


판매 가격은 스마트워치 시장의 후발주자인 만큼 생산가 수준으로 낮춰 합리적 가격이 책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매체는 페이스북이 전 세계 스마트워치 시장이 매년 급속도로 성장하는 것을 보고 본격적으로 뛰어들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실제로 시장조사기관 '어보브아발론'의 시장 분석 결과에 따르면 전 세계 애플 워치 사용자는 지난해 12월 100만 명을 넘어섰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